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동연 "1기 신도시 문제, 도지사가 뒷짐만 지고 있을 순 없어"

송고시간2022-08-23 17:06

댓글

원희룡 '무지 무책임' 직격에 "주민들 입장에서 바라보라" 대응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3일 "1기 신도시 문제에 도지사가 뒷짐만 지고 있을 순 없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기 신도시 재정비 논란과 관련해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도민 삶을 위한 일이라면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김 지사를 겨냥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발언에 대한 맞대응이다.

김동연 경기지사
김동연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정부가 '2024년까지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김 지사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며 "정부와 별개로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원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 간담회에서 "경기지사는 신도시 재정비에 대한 아무런 권한이 없다"며 "무지하고 무책임한 발언이다. 정치 그렇게 하지 마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번 논란은 정부가 지난 16일 '5년간 주택 270만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하며 수도권 1기 신도시 재정비는 올해 하반기 연구용역을 거쳐 2024년 도시 재창조 수준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분당 등 1기 신도시의 일부 주민과 야당은 새 정부가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신속히 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파기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도 "국토부가 '1기 신도시 재정비' 후속 조치를 최대한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혀 다행스럽고 환영하는 바"이라며 "(다만) 공약 이행 여부는 수혜자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 해당 주민들이 어떻게 느꼈을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도된 대로 '경기도가 다 해줄게'라고 한 적 없고,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했다"며 "도의 권한이 제한적이라고 해서 도지사가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경기도는 5개 신도시 단체장과 시도의원, 전문가, 시민을 포함하는 TF 운영 및 재정비 종합구상 용역 등을 통해 제대로 된 재정비 방향이 국토부 마스터플랜에 담길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 및 국토교통위원회 의원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1기 신도시 특별법에 반드시 들어가야 할 내용을 제안하는 일에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kt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