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대기 "취임식 참석자 자료 없어…개인정보라 파기했다고 들어"

송고시간2022-08-23 21:50

댓글

관저 수의계약 업체-코바나 관련성 묻자 "업체 정보 밝힐 수 없어"

폭우 당일 만찬 질문엔 "출입기자 간사단과 오래전 약속"

답변하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답변하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23일 오후 국회본청에서 열린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8.2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자 명단과 관련, "확인하려고 했는데 자료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밤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극우 유튜버들을 취임식에 초청했나'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실장은 "(취임식) 참석자 명단을 알려고 했지만, 모른다"며 "팩트가 뭔지 알고 싶어서 취임식준비위원회에 확인했는데, 자료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점검하겠다"며 "저희도 팩트가 궁금해서 취임식준비위원회에 물어보니 개인정보라고 이미 다 파기를 했다고 했다. 그게 팩트"라고 부연했다.

김 실장은 새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 일부를 수의계약으로 따낸 업체가 김 여사가 운영한 전시 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후원사였다는 지적과 관련, "업체에 대한 정보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관저는 가급에 해당하는 국가 중요 시설물"이라며 "관저를 어느 업체에서 공사했다는 게 알려지는 순간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실장은 수도권에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기자들과 만찬을 한 데 대해 "대통령실 출입기자 간사단과 오래전 약속이어서 식사를 했다"며 오후 7시에 시작해 8시 30분에 마쳤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8시 반에 (식당에서) 나와 관사에 가서 사태를 계속 지켜보고 있었고, 대통령, 국정상황실장과 다 통화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찬에서) 맥주를 살짝, 조금 마셨다"며 "8시 38분에 강남역 침수 신고가 접수됐고 (만찬은) 8시 반에 끝났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