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의조, 빅리그 앞두고 1보 후퇴…2보 전진은 '황인범과 함께'

송고시간2022-08-24 10:33

댓글

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 조건으로 EPL 노팅엄 이적할 듯

대표팀의 황인범과 황의조
대표팀의 황인범과 황의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황의조(보르도)가 빅리그 입성 문턱에서 '1보 후퇴'할 것으로 보인다. 대신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함께 그리스에서 '2보 전진'에 도전한다.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소속인 황의조가 그리스 명문 올림피아코스 우선 임대를 전제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노팅엄 포리스트로 이적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스포츠 전문 유력 매체 레퀴프에 따르면 노팅엄은 400만 유로(약 53억원)를 보르도에 우선 지급한 뒤 100만 유로(약 13억원)를 옵션으로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축구 이적 시장에 정통한 언론인 파브리시오 로마노도 트위터를 통해 황의조와 노팅엄이 3년 계약을 맺는다고 전했다.

보도 내용대로 올여름 이적 스토리가 끝난다면, 황의조로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는 결말이다.

몸 푸는 황의조-황인범
몸 푸는 황의조-황인범

[연합뉴스]

황의조는 당초 EPL로 직행해 대표팀 동료인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함께 잉글랜드 무대를 누비고 싶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팅엄에 더해 울버햄프턴도 황의조 측과 협상을 했다.

황의조 측은 울버햄프턴을 선호했으나, 옵션 없이 이적료 400만 유로만 약속한 울버햄프턴의 제의는 보르도를 만족시키지 못했다.

노팅엄은 더 많은 금액을 보르도에 제시했다. 다만, 노팅엄과 구단주가 같은 올림피아코스에서 황의조가 1년간 임대로 먼저 뛰어주기를 바랐다.

결국 차기 행선지는 노팅엄으로 좁혀지는 모양새다. 5대 빅리그 중 하나인 프랑스 리그1에서 뛰던 황의조로서 올림피아코스행은 사실상 '1보 후퇴'나 마찬가지다.

게다가 1년 뒤 EPL 입성이 '100%' 보장되는 것도 아니다.

노팅엄은 막 챔피언십(2부 리그)에서 EPL로 승격한 팀이다.

경쟁이 극심한 EPL 무대에서 승격팀이 곧바로 강등당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이러면 황의조는 자칫 다시 새 팀을 찾아야 할 상황에 놓일 수 있다.

득점한 황의조 축하해주는 황인범
득점한 황의조 축하해주는 황인범

[연합뉴스]

그래도 각급 대표팀에서 함께 좋은 성과를 내온 미드필더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에서 함께 뛴다는 점은 황의조에게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좋은 기억이 있다.

황의조는 최전방에서 9골을 몰아쳤고, 황인범은 중원의 엔진으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연장 접전을 벌인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4-3 한국 승)에서는 황인범이 황의조의 2번째 골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이 대회 금메달 덕에 병역에서 자유로워진 황의조와 황인범은 수월하게 유럽 무대에 진출, 지금에 이르렀다. A대표팀에서도 둘은 여전히 핵심 전력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황인범 역시 유럽축구의 중심부에서 뛰고픈 바람이 큰 선수다.

황의조와 황인범이 그리스에서 의기투합해 함께 빅리그행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올림피아코스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이 불발됐으나 유로파리그(UEL) 진출 가능성이 남아있다. 현재 UEL 본선 진출을 위한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