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인천 크루즈 운항 취소…내년에도 축소될 듯

송고시간2022-08-25 06:30

댓글

코로나에 3척 모두 무산…내년은 자국민 탑승만 허용

2019년 인천에서 출항한 크루즈선
2019년 인천에서 출항한 크루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인천에 들어오기로 했던 크루즈선 운항이 모두 취소됐다.

25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오는 10월 인천에 기항할 예정이던 미국 선사 오세아니아의 3만t급 크루즈 '레가타'(MS Regatta) 운항이 최근 취소됐다.

올해 3월과 5월에 이어 인천에 입항할 예정이었던 크루즈선 3척의 운항이 모두 무산된 것이다. 선사 측은 크루즈 승객의 하선을 허용하지 않는 국내 방역정책이 유지되자 운항 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 2월부터 크루즈 입항을 금지해왔던 방역당국은 지난 6월부터 입항을 허용하면서도 승객 하선을 제한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크루즈업계 관계자는 "선사 입장에서는 승객이 하선하지 못하는데 선용품 공급만을 위해 인천에 기항할 이유가 없다"며 "크루즈선이 인천에 기항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방역 기조에 따라 내년 인천에 입항하는 크루즈선 규모도 예정된 수준보다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수산부는 내년에 인천항 등 국내항을 모항(母港·크루즈선이 중간에 잠시 들렀다 가는 곳이 아니라 출발지로서 승객들이 타는 항구)으로 운항하는 크루즈선에 자국민만 탑승할 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다.

자국민이 아닌 해외 입국객은 국내항에서 크루즈선에 탑승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올해와 마찬가지로 크루즈선의 승객 하선도 금지된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이 유지된다면 내년 인천에 입항할 예정인 크루즈선 10척 가운데 인천항을 모항으로 하는 4척만 운항할 수 있다. 이들 4척도 국내항에서 한국인 승선만 허용할 경우 운항을 취소할 가능성이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크루즈 관련 방역 조치의 해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크루즈 산업을 조속히 활성화하고 싶지만, 국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에는 2014년 아시안게임 개최를 전후해 크루즈 관광이 활성화하면서 2013년 95척, 2014년 92척, 2015년 53척, 2016년 62척의 크루즈가 기항했다.

하지만 2017년 한·중 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지면서 2017년 17척, 2018년 10척, 2019년 10척의 크루즈만 인천을 찾았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인천항 기항 크루즈는 2019년 10월 이후 단 1척도 없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