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군 대장 '을지프리덤실드' 첫 지휘…전작권전환 역량 평가

송고시간2022-08-24 11:04

댓글

러캐머라 "역할 바꿔 한국 부사령관이 이끄는 첫 기회라 중요"

이종섭 장관, 한미연합군사령부 전시지휘소 방문
이종섭 장관, 한미연합군사령부 전시지휘소 방문

(서울=연합뉴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지난 23일 UFS(을지 자유의 방패) 연습이 진행 중인 한미연합군사령부 전시지휘소(CP-TANGO)를 방문, 라캐머라 연합사령관,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을 비롯해 연습에 참가 중인 한미 장병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8.23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인 한국군 대장이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지휘하고 있다.

24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이번 UFS는 폴 J 러캐머라 연합사 사령관과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이 역할을 바꾸어 진행한다.

안 부사령관이 UFS를 지휘하는 것은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계획'에 따라 이번 연습 기간에 미래연합사의 완전운용능력(FOC) 평가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앞서 작년 12월 양국 국방부 장관은 한국인 연합사 부사령관이 지휘관 역할을 맡아 미래연합사의 FOC 평가를 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주한미군은 설명했다.

FOC 평가는 한국군 4성 장군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의 전구작전 수행능력을 평가하는 기본운용능력(IOC), FOC, 완전임무수행능력(FMC) 등 3단계 평가의 중간 단계에 해당한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을지자유의방패 22-2는 작년에 양국 국방장관이 제시한 대로 미래연합사 구조에 근거해 안병석 대장과 내가 지휘 임무를 바꾸는 기회"라며 "미래사의 지휘관으로서 (현재) 부사령관이 처음으로 훈련을 지휘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주한미군이 전날 밤 배포한 자료에서 전했다.

합참도 UFS를 앞두고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서 "미래연합사의 FOC 평가를 통해 전작권 전환의 안정적 추진 여건을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2일 시작한 UFS에 참가한 한미 연합사 장병들
22일 시작한 UFS에 참가한 한미 연합사 장병들

[주한미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주한미군은 이번 UFS를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11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방어 중심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동맹이 고도의 대비태세와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UFS는 철통같은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겠다는 철통같은 약속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