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속되는 대선 부정선거 주장에…美, 선거관리 요원 확보 '비상'

송고시간2022-08-25 00:40

댓글

"부정선거 가담했다는 허위 정보로 폭력적 위협 받고 사직" 증언도

미국 투표소 안내
미국 투표소 안내

[APF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11월 중간선거가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020년 대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면서 미국에서 선거 관리 요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ABC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0년 대선 이후 전례 없는 수준의 가짜 뉴스와 괴롭힘, 위협이 계속되면서 선거 관리 요원의 이탈이 있었는데 최근 들어 콜로라도, 애리조나, 네바다, 뉴저지 등 최소 9개 주에서 사직이나 조기 퇴직이 줄을 잇고 있다는 것이다.

가령 텍사스주의 길레스피 카운티에서는 선거 사무를 담당하는 3명이 직원이 모두 관뒀다. 텍사스주 카운티에서 선거를 관리하는 직원들의 이직률은 지난 2년간 30%를 기록했다.

텍사스주 국무장관 대변인인 샘 테일러는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 우려스럽다"면서 "11월 선거를 치르기 위해 자격 있는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리조나주에서 선거를 관리하는 관계자는 이달 초 하원 감독 및 개혁위원회가 배포한 보고서에서 "선거 사무는 지속해서 변화해 수개월 내에 배울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많은 선거 관리 요원이 떠나는 것에 대해서 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주 선거감독관인 마크 얼리는 이 매체에 "선거 관리 요원들이 2020년 대선 결과를 부정하는 사람들로부터 미움을 받는 것을 느끼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당신을 빤히 쳐다보면서 고개를 젓거나 다가와서 부정적인 말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 관리 요원들이 대거 사직하고 있다면서 "이 모든 일이 선거 사무 수행 능력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하원 1·6 특위 청문회에서는 완드레아 모스 전 조지아주 선거 사무원이 나와 부정 선거에 가담했다는 허위 정보 때문에 폭력적인 위협을 받고 사직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그는 2020년 대선 때 조지아주에서 풀턴 카운티에서 부재자투표를 감독했으며 부정 선거에 가담했다는 근거없는 비판을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받았다.

그는 "그 일은 내 삶을 통째로 바꿨다"면서 "나는 사람들이 내 이름을 알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더이상 사람들에게 명함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