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멕시코, 이스라엘에 '교대생 43명 실종 은폐' 도피범 송환 촉구

송고시간2022-08-25 06:38

댓글

오브라도르 대통령 "전 범죄수사국장 신병 인도 지연" 성토

아요치나파 교대생 실종 사건 진실 규명 요구 시위
아요치나파 교대생 실종 사건 진실 규명 요구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정부가 이스라엘로 도피한 '교대생 43명 실종 사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신속한 송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토마스 제론 전 검찰청 범죄수사국장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며 "이스라엘 정부는 행여라도 그를 보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제론 전 수사국장은 2014년 9월 26일 발생한 아요치나파 교대생 43명 실종 사건과 관련한 최고 의사결정권자 중 한 명이다.

당시 멕시코 게레로주 아요치나파 교대 학생들은 지역 교사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기 위한 멕시코시티 집회에 참석하려고 버스를 타고 가던 중 이괄라 지역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았는데, 현장에 있던 43명은 이후 사라졌다.

애초 검찰은 지역 카르텔과 부패 경찰관의 공모 하에 벌어진 살인 사건이라고 밝혔으나, 최근 정부재조사위원회는 "정부 당국이 학생들을 충분히 구할 수 있었다"며 관련 수사 결과가 은폐·조작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첫 수사 결과를 '역사적 진실'이라고까지 표현했던 헤수스 무리요 카람 당시 법무장관은 강제 실종에 관여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최근 구금됐다.

제론 전 국장의 경우 이번 재조사 결과가 나오기 훨씬 전에 이스라엘로 도주했다.

멕시코 당국은 2020년께 이미 제론 전 국장에 대한 혐의사실 일부를 확인하고 그에 대한 신병 확보를 이스라엘에 요청한 바 있다고 엑셀시오르 등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스라엘 총리로부터 (진실규명을) 잘 지원하겠다는 취지의 서한을 받았으나, 이후 시간이 많이 흘렀다"며 조속한 조처를 재차 요구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