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밤사이 신체 훼손된 강아지 숨져…경찰 "용의자 추적 중"

송고시간2022-08-25 14:36

댓글
동물학대 (PG)
동물학대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읍=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경찰이 심야시간대 상점 앞에 묶여 있는 강아지를 잔혹하게 학대한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25일 전북 정읍경찰서와 비글구조네트워크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정읍시 연지동의 한 음식점 앞에서 크게 다친 강아지가 발견됐다.

이 강아지는 신체 일부가 예리한 흉기에 의해 인위적으로 훼손된 상태였다.

출혈이 심했던 이 강아지는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끝내 숨졌다.

이 강아지는 동네의 마스코트로 견주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을 때 크게 짖어 목숨을 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강아지를 학대해 숨지게 한 용의자를 처벌해달라며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단체 관계자는 "날카로운 커터칼 같은 것으로 얼굴과 가슴 부분을 반복해서 훼손한 것으로 보인다"며 "묶인 상태에서 저항도 못 하고 숨진 강아지를 생각하면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탐문 수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피의자를 특정하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