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핵단체 "고리2호기 방사선 환경평가에 중대사고 빠져 부실"

송고시간2022-08-25 16:15

댓글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소장이 '고리2호기 방사선 환경영향평가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소장이 '고리2호기 방사선 환경영향평가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고리2호기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는 중대사고를 반영하지 않아 내용이 부실하다"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전문가 초청 언론브리핑을 진행했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소장은 "고리2호기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중대사고는 방사선 환경영향평가에서 제외한다'는 조항을 삭제한 이후 국내 최초로 처음 진행한 평가"라고 전제하면서 "그러나 이번 평가에서 한수원이 상정한 중대사고는 극히 제한적이며, 우회사고(방사선을 격납고에 가두지 못하고 바로 외부로 누출하는 사고)는 아예 평가되지 않았다"라고 발표했다.

한 소장은 "이 평가는 사고로 인한 피폭선량, 즉시 사망과 암 사망률 등을 제시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이번 평가는 원전 경계와 저인구 지역의 개인 선량만 표기할 뿐, 한수원은 실질적으로 설계사고보다 심각한 중대사고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총발전량 기준 원전 인근 광역지자체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최대 주민 피폭선량과 최대 주민 평균 암사망률은 울산이 가장 큰 피해를 본다"라면서 "이는 울산이 고리와 월성 원전에 포위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소장은 "중대사고를 제대로 평가하지 않는다면 기존 방사선 환경영향평가와 다를 게 없다"라면서 "중대사고를 제대로 상정하고, 피폭선량과 사망률 등 피해를 구간별로 표기하는 등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hk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