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산공개] 이정식 노동장관 16억원, 한화진 환경장관 27억원

송고시간2022-08-26 00:00

댓글
한화진(왼쪽)·이정식 장관
한화진(왼쪽)·이정식 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이재영 기자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총 16억원대의 재산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고한 5월 임용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이 장관의 재산은 16억5천909만원이다.

지난 4월 대통령직인수위가 국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할 때 밝혔던 재산보다 약 1억5천만원 늘었다.

이 장관 본인은 12억6천400만원짜리 경기 과천의 아파트를 보유했다. 지난 4월 공개 당시 이 아파트 가치는 11억1천300만원이었다. 가치 상승분만큼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이 장관 모친은 충북 제천의 2천660만원짜리 단독주택을 신고했다.

이 장관은 충북 제천에 총 3천751만원 어치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

이 장관은 주식 2억916만원어치를 보유했고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은 총 1억2천180만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총 27억4천420만2천원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지난 4월 대통령직인수위가 국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할 때 밝혔던 재산보다 약 3천만원 많다.

한 장관은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에 2억3천600만원짜리 전세권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한 장관이 '독립생계유지'로 재산 고지를 거부한 모친 명의로 알려졌다.

앞서 모친 명의 아파트에 전세권을 설정한 것을 두고 증여세 회피 논란이 일자 한 장관은 "모친에게 금전을 빌려주며 체결한 전세 계약"이라면서 전세 계약이 끝나면 보증금을 돌려받을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한 장관은 아파트 전세권 외엔 14억7천467만8천의 예금과 1억1천만원 상당 중소기업 금융채권 2주를 재산으로 신고했다.

한 장관의 배우자는 가액이 5억1천400만원인 서울 성북구 아파트와 384만원인 승용차 1대, 예금 3억9천593만9천원과 908만7천원 상당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