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당정 원팀 외친 다음날 법원발 초대형 악재 '날벼락'

송고시간2022-08-26 15:56

댓글

전열 정비·분위기 반전 기대감에 '찬물'…충격파 속 곧바로 이의신청

주호영, 대구서 윤대통령 행사 참석 도중 '쪽지 보고' 받고 '굳은 표정'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26일 사실상 받아들이면서 당이 발칵 뒤집혔다.

당초 가처분 결정이 이번주를 넘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것도 여권이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연찬회에서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및 정부 관계자, 소속 의원들이 당정 원팀을 외친 바로 다음날 법원발 초대형 악재가 터지면서 충격파는 더 했다.

국민의힘은 25일부터 이틀간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통합·민생·미래'라는 주제로 연찬회를 열고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천안=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5일 충남 천안시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2022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8.25 srbaek@yna.co.kr

최근 당내 혼란에 대해서도 사과하고, 단일대오로 전열을 정비해 9월 정기국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도 참석해 당 소속 의원들을 격려하고 함께 '화이팅'을 외치며 당정이 하나임을 강조했다.

이준석 전 대표 징계 이후 주호영 비대위 출범에 이르기까지 내홍에 휩싸였던 당을 재정비하면서 새 출발을 다짐하는 자리였던 셈이다.

이날 법원의 가처분 결정은 마침 연찬회 일정을 마무리하고 당 소속 의원들이 서울행 버스에 오른 11시50분쯤 전해졌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의 직무 집행 정지를 결정, 비대위 체제 전환을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사실상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준 이번 결정으로 의원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연찬회를 통해 단일대오를 정비, 코앞으로 다가온 9월 정기국회 때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지지율 반등의 모멘텀으로 삼아보려던 구상도 자칫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하면서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거듭 말하며 "우선 판결문을 자세히 읽어봐야겠다"고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당직자들도 "매우 혼란스러운 분위기"라며 말을 아꼈다. 마침 주 위원장을 비롯한 대구 지역 전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현장 방문 행사에 참석 중이었으며, 행사 도중 법원 결정을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회의 참석자는 통화에서 "주 위원장이 회의 도중 관련 내용을 메모로 전달받고 굳은 표정을 지었다"고 전했다.

가처분 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당 지도부와 율사 출신 의원들이 대책을 숙의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오후 2시7분께 "정당 의사결정에 대한 과대한 침해"라며 사실상 불복으로 해석되는 원내 대변인의 공식 반응이 나왔다.

곧이어 주 비대위원장은 오후 2시 30분께 입장문을 통해 "매우 당혹스럽다"며 "국민의힘이 비상상황이 아니라는 오늘의 가처분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며 "정당의 내부 결정을 사법부가 부정하고 규정하는 것은 정당자치라는 헌법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을 곧바로 제기했다.

국민의힘 연찬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연찬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천안=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충남 천안시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2022 국회의원 연찬회'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2.8.25 seephoto@yna.co.kr

D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