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상 첫 10만명 BTS 공연 앞두고 부산시·관계기관 '긴장'

송고시간2022-08-28 07:00

댓글

항공기·KTX·도시철도·버스 증편 추진에도 교통 대란 불가피

공연장 인근 숙박요금 벌써 '들썩'

BTS, 부산엑스포 홍보대사에 위촉
BTS, 부산엑스포 홍보대사에 위촉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0월 부산 기장군 옛 한국유리 부산공장 부지 특설무대에서 사상 처음으로 관객 10만명 규모의 콘서트를 개최하기로 함에 따라 부산시와 관계기관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10만명이 한꺼번에 행사장으로 몰리면 교통대란이 불가피하고 안전과 코로나19 방역, 숙박 문제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니다.

같은 시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야외주차장에서 1만명 규모로 화상 중계 콘서트를 여는 것도 부담이다.

부산시는 이에 따라 지난 24일 부산경찰청, 부산소방안전본부와 함께 첫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BTS 공연과 관련한 현안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고 28일 밝혔다.

옛 한국유리 부산공장 부지
옛 한국유리 부산공장 부지

[촬영 손형주]

교통대란 우려가 가장 컸다.

시는 콘서트 당일 도시철도와 시내버스를 대거 증편 운행하고 셔틀버스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동해남부선 일광역에서 행사장까지 좁은 도로의 차량 통행을 전면 차단하고 관람객이 모두 15분가량 걸어서 이동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콘서트는 오후 6시 시작되지만 당일 오전 9시부터 관람객을 입장시켜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하고 콘서트 후에 떠나는 인파도 분산할 예정이다.

다른 지역이나 외국에서 오는 BTS 팬인 '아미'를 위해 서울 김포공항과 부산 김해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부산으로 연결되는 KTX 열차를 증편해서 운행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BTS, 10월 부산서 콘서트 개최
BTS, 10월 부산서 콘서트 개최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BTS 공연을 앞두고 기장군을 비롯한 동부산권 숙박시설의 요금이 벌써 들썩이고 일부 시설의 경우 이미 받았던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뒤 웃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나타나 지도와 감독을 강화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숙박 플랫폼 야놀자에 따르면 기장역과 일광역 인근 숙박업소는 공연 전날인 10월 14일 예약을 기준으로 이미 매진됐다.

시는 이와 함께 증가세가 꺾인 코로나19 확진자가 BTS 부산 콘서트를 계기로 재확산하는 일이 없도록 행사장 안팎의 방역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이와 관련해 추석 전후로 관계 기관이 모두 참여하는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준비 상황을 점검한 뒤 콘서트 직전에 박형준 시장이 주재하는 최종 점검 회의를 열 계획이다.

'2030부산엑스포를 위해!'
'2030부산엑스포를 위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홍보대사인 BTS가 엑스포 유치를 위해 부산에서 초대형 콘서트를 무료로 개최하고, 팬 커뮤니티 위버스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등을 통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도 무료로 제공하기 때문에 그 효과가 상상 이상일 것을 기대한다.

2030엑스포 유치경쟁에서 강력한 상대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다소 뒤진 듯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변곡점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한다.

이를 위해 BTS 콘서트 중간에 2030부산엑스포를 홍보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시는 또 2030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하는 170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주요 인사를 BTS 부산 공연에 초청하고 부산의 준비상황을 소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부산시의 모든 조직이 BTS 부산 공연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매달리고 있다고 보면 된다"면서 "교통 불편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