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코로나 봉쇄에 가뭄 전력난까지…성장률 전망 3%대로 하락

송고시간2022-08-28 07:07

댓글

EIU, 올해 성장률 예상치 3.6%로 낮춰…일각 2%대 예상도

에너지 절약을 위해 소등한 중국 상하이 도심 건물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소등한 중국 상하이 도심 건물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중국에서 코로나19 통제와 부동산 경기 하락에 더해 가뭄으로 인한 전력난까지 덮치면서 올해 중국 경제 성장 전망에 한층 먹구름이 끼고 있다.

28일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홈페이지에 따르면 EIU는 올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4%에서 3.6%로 0.4%포인트 내렸다.

EIU는 쓰촨성과 충칭 등 중국 서부지역에서 이어지는 극심한 폭염과 가뭄을 성장률 하락의 근거로 제시했다.

1961년 기상관측 시작 이래 최장기간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특히 전력 생산의 80%를 수력발전에 의존해온 쓰촨성은 수력 발전량이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자 공장 가동을 제한하고 화력발전을 늘린 상태다.

이에 따라 쓰촨성 내 도요타·폭스바겐(폴크스바겐)·지리 등 완성차 업체들과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CATL(닝더스다이)도 전력 공급 중단으로 조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6천300㎞ 길이의 창장(長江) 곳곳이 마르면서 농작물 피해와 식수난이 초래됐고, 하천 수위 하락으로 큰 배가 다니지 못해 물류에도 지장이 생기고 있다.

EIU는 지난해 석탄 부족에 따른 전력난 당시 중국 정부가 대책을 내놓은 바 있는데도 올해 전력난을 막지 못했다면서, 단기간에 해결책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또 올 상반기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있었던 상하이 등 동부 해안 도시들과 달리 서부는 코로나19 피해가 적어 경제가 정상적 운영되면서 동부 지역의 피해를 상쇄한 측면도 있는데, 이번 전력난으로 서부에서도 기업 운영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봤다.

수위가 내려간 중국 창장을 운항 중인 선박
수위가 내려간 중국 창장을 운항 중인 선박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 봉쇄 여파 등으로 2분기 성장률이 0.4%로 떨어진 데 이어 전력난까지 심화한 가운데, 인민은행은 지난 22일 사실상 기준금리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3.65%로 0.05%포인트 내렸고 중국 정부도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하지만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아시아 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 수창은 26일 "중국 정부의 최근 부양책은 경제를 반등시키기 충분치 않다"면서 부양책에도 불구하고 올해 성장 전망치를 3.6%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민은행이 향후 몇 주 내 추가 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지만 경제를 되살리려면 완화적 재정·금융정책보다 훨씬 많은 게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 통제 완화와 부동산 문제 해결 등을 통해 민간 수요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당초 중국 당국이 3월 내세웠던 올해 성장률 목표치는 '5.5% 안팎'이지만, 이제는 달성이 쉽지 않게 됐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지난 주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3%에서 3%로 내렸고, 노무라는 3.3%에서 2.8%로 낮췄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올해 중국 GDP 성장률 전망치도 4월 4.4%에서 7월 3.3%로 내려왔다.

bs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