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짧고 이른 추석에 달라진 명절 풍경…차례 대신 홈파티·나들이

송고시간2022-08-29 08:37

댓글
추석 상품 판매량 비교
추석 상품 판매량 비교

[G마켓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차례나 성묘는 간소화하고 홈파티와 나들이를 즐기는 방향으로 명절 풍경이 변하고 있다.

G마켓은 추석을 2주 앞둔 일주일간(21∼27일) 상품 판매량을 지난해 추석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홈파티 관련 식기나 식품 판매가 눈에 띄게 늘었다.

티포트(17%)나 양식기(42%), 와인 용품(34%) 및 파티 테이블 용품(310%) 등이 잘 팔렸고 폭립(185%), 피자(120%), 감자튀김(105%), 치즈스틱(100%) 등 홈파티와 어울리는 가공식품 판매도 크게 늘었다.

반면 송편(-34%)이나 한과·유과(-26%) 같은 명절 대표 음식이나 차례 용품(-19%) 판매는 오히려 줄었다.

집에서 휴식하면서 즐길 수 있는 '집캉스' 아이템을 미리 준비하려는 수요도 있었다.

빔프로젝터 용품(70%)과 홈시어터(43%), 가정용 노래방 기기(63%) 등이 잘 나갔다.

여기에 테마파크 이용권(44%)과 제주 여행 상품(38%), 여행 가방(33%), 여행 키트(82%), 물놀이용품(310%) 등도 지난해 추석 전보다 잘 팔렸다.

G마켓 관계자는 "올해는 특히 작년보다 추석 연휴가 열흘 정도 빠른데다 기간도 짧아 추석을 여름 휴가 뒤 이어지는 또 하나의 휴가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쇼핑 트렌드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