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주시장 경선 개입한 현직 언론인 '선거 브로커' 송치

송고시간2022-08-29 14:57

댓글
선거사범(PG)
선거사범(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주시장 경선에 개입해 이권을 얻으려 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언론인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역 일간지 기자 A씨를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장 경선 과정에서 특정 예비후보에게 접근, 선거 조직과 금전 지원을 조건으로 당선시 인사·사업권을 친분이 있는 브로커에게 주도록 권유한 혐의다.

그는 건설업체 등으로부터 7억원 상당의 선거 자금을 확보했다며 예비후보 여럿에게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실은 경선에 참여한 이중선 예비후보가 A씨 등 '선거 브로커' 육성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 예비후보는 "브로커는 시청 국·과장 자리가 120개가 넘는데 그 자리를 왜 못 주느냐고 했다"며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집요하게 나를 압박했다"고 폭로했었다.

전북경찰청은 현재까지 A씨를 포함해 선거 브로커 역할을 한 3명을 검찰에 넘겼다.

불구속 상태로 송치된 A씨를 제외한 전직 정당인과 환경단체 대표 등 2명은 구속 상태로 먼저 재판을 받아 각각 1년 6개월의 실형을 받았다.

이들 역시 A씨와 마찬가지로 예비후보에게 접근해 선거 조력을 대가로 사적 이득을 취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면서도 "아직 조사할 부분이 더 있기 때문에 구체적 진술 등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선거 브로커와 접촉한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과 단체장, 건설업체 관계자 등에 대한 수사도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