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다은 시의원 "광주시, 송정역 증축 총사업비 낮춰 국비 요청"

송고시간2022-08-29 15:22

댓글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시의회 정다은 의원(북구2)은 "광주시가 송정역 증축사업을 하면서 총사업비를 낮춰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정다은 의원
정다은 의원

[광주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정 의원은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송정역은 늘어나는 이용객 대비 시설이 부족해 고객 불편과 교통 혼잡이 가중되고 있는데 광주시는 총사업비 500억원에서 300억원으로 낮춰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며 "광주시가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의도 없이 사업비를 건의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광주시는 지난 6월 '2023년도 중점관리대상 검토사업' 가운데 광주송정역 선상 역사 증축 총사업비로 500억원을 제시했으나 한 달 뒤 300억원으로 낮춰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내년에 필요한 국비 지원 요구액도 당초 100억원에서 50억원으로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원은 "송정역 증축사업은 한번 완료되면 최소 10년 이상 추가로 증축이 어려운데 광주시의 소극적인 행정이 아쉽다"며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인 조오섭 의원은 국토부와 한국철도공단과 480억원을 확보하기 위해 협의 중인데 오히려 광주시는 300억원으로 낮춰 국비를 요청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총사업비가 500억원을 넘으면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 국비 지원 예산을 다소 낮췄다"며 "추가로 송정역사의 증축 여부를 검토해 예산을 더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