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강제실종은 흉악한 국제범죄…北에 존재"(종합)

송고시간2022-08-30 15:41

댓글

살몬 보고관, 북한인권시민연합 행사에 영상 축사…내일 박진 외교장관 예방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서울=연합뉴스) 엘리자베스 살몬 신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30일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북한인권시민연합과 유엔인권사무소 공동 주최로 열린 '청년 활동가 북한강제실종 캠페인 브리핑'에서 영상 축사를 하고 있다. 2022.8.30 [북한인권시민연합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김효정 기자 = 엘리자베스 살몬 신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30일 " 강제실종이 가장 흉악한 국제범죄 중 하나"라며 "우리는 이런 범죄 행위가 북한에 존재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살몬 보고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북한인권시민연합과 유엔인권사무소 공동 주최로 열린 '청년 활동가 북한강제실종 캠페인 브리핑'에 보낸 영상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살몬 보고관은 이날이 유엔이 지정한 '세계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이라면서 "강제실종은 현재 세계 많은 독재정권에 의해 선호되며 자행되는 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강제실종이란 국가기관이나 국가의 역할을 자임하는 단체에 의해 체포·구금·납치돼 실종된 것을 말한다. 북한의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사건 등도 '강제실종'에 해당한다.

통일부는 6·25 전쟁 중에 북한에 납치된 '전시 납북자'를 약 10만명, 정전협정 체결 이후 북한에 납치된 3천835명 가운데 지금까지 북한에 억류된 '전후 납북자'를 516명으로 각각 추정하고 있다.

살몬 보고관은 북한이 저지른 강제실종 범죄의 경우 매우 용감한 몇몇 목소리가 다양한 환경과 상황 속에서 수년간 증언해온 덕분에 세상에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청년들이 북한의 강제실종 범죄를 알리는 캠페인을 기획한 것은 "한반도 내 인권을 위한 투쟁에 매우 촉망되는 움직임"이라며 "사실을 기록하고 목격자의 목소리를 듣는 활동에 대한 여러분의 지속 가능한 헌신 덕분에 많은 실종자의 운명과 행방은 망각 속으로 사라지지 않을 것이며 장래의 책임규명은 불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 27일 방한한 살몬 보고관은 전날 대북인권단체들과 면담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를 방문해 탈북민 교육생을 면담하며 방한 기간 중 권영세 통일부 장관 예방도 예정됐다.

오는 31일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을 예방할 예정이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전달하고, 북한인권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번 방한을 통해 특별보고관이 북한인권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고 정부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북한강제실종 캠페인 브리핑에서는 17명의 청년 활동가들이 강제실종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홍보 방법을 공유했다.

이들은 유엔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거나 대국민 서명운동 진행, 인스타그램에 관련 게시물 올리기, 정치범 수용소를 주제로 한 단편소설 창작 등을 기획하고 실행했다.

김석우 북한인권시민연합 이사장은 "북한 강제실종 범죄에 대한 지식과 실무 경험을 갖춘 북한 인권 분야의 차세대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이들이 주체가 되어 캠페인을 하는 것은 납북 피해자의 부재로 인해 현재까지 고통받는 가족들에게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강제실종 차세대 청년전문가 양성프로그램'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강제실종 차세대 청년전문가 양성프로그램'

(서울=연합뉴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30일 유엔 국제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을 기념해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청년 활동가 북한 강제실종 캠페인' 브리핑을 열었다. 사진은 북한인권시민연합이 진행한 북한의 강제실종 범죄를 알리기 위한 차세대 청년전문가 양성프로그램의 참가자들. 2022.8.30 [북한인권시민연합 제공]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