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 의료노조 "비정규직 차별 철폐…병원 필수 인력 충원"

송고시간2022-08-30 14:21

댓글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연 의료노조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연 의료노조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는 30일 동인동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정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무엇보다 안정적인 의료인력 확보가 중요하다"며 "병원 상시업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차별을 철폐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병원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감정 노동 휴가와 야간근무 유급 휴가를 지급해야 한다"며 "부족한 필수 인력은 정규직으로 충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임 시장이 2027년까지 설립하겠다고 확정한 제2 대구의료원을 무산시키고, 대구의료원을 경북대병원에 단계적으로 위탁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지역 공공의료에서 대구시의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의사와 간호사를 제외한 직종 중 비정규직은 동산의료원 성서동산병원이 10명 중 4명, 대구동산병원이 10명 중 6명 비율로 나타났다.

대구동산병원의 경우 의료기술직은 40%가, 환자 치료식을 담당하는 조리원은 100%, 환자를 대면하는 간호조무사 조무원은 80% 이상이 비정규직이다.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에는 비정규직 300여 명이 근무 중이며, 평균적으로 1년 10개월이면 계약이 만료돼 퇴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찬가지로 간호조무사 43%가 비정규직이며, 1년에서 1년 10개월마다 계약이 만료돼 계속 바뀌다 보니 사실상 365일 인력 변동이 생기고 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일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같은 일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규직 임금의 80%에 못 미치는 임금만 받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2019년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졌으나 병가, 분만, 휴직 등의 대체인력 규모가 300명 정도다.

이들은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하지만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정규직 임금의 90%만 지급받고 있다고 노조는 밝혔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