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값 치킨' 이어 '반값 탕수육' 등장…롯데마트, 7천원대 판매

송고시간2022-08-31 06:00

댓글
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 출시
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 출시

[롯데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대형마트에 '반값 치킨'에 이어 '반값 탕수육'이 등장했다.

외식 물가 상승세 속에 대형마트의 '가격 파괴'가 계속되는 분위기다.

롯데마트는 가성비 좋은 중식으로 '한통가득 탕수육'을 출시하고 다음달 1∼7일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해당 상품을 2천원 할인해 7천800원에 판매한다고 31일 밝혔다. 할인 기간이 끝나면 다시 9천800원에 판매한다.

650g 내외 용량으로 일반 중국집에서 판매하는 탕수육 '대' 사이즈(450∼550g)보다 크다. 수개월에 걸쳐 개발한 소스는 40g 내외의 2통을 별도로 포장해 제공해 '찍먹'과 '부먹' 중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3월 기준 전국 탕수육 판매가격 평균이 1만5천690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외식업 경기분석' 자료 기준)인 점을 고려하면 '반값' 수준이다.

롯데마트는 협력사와 협의해 기존 물량보다 3배 이상 많은 물량을 사전 기획해 가격을 낮췄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현재 대형마트에서 반값 수준으로 판매하는 품목은 치킨과 피자 두 가지로,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키기에는 부족하다고 판단해 중식으로 반값 상품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호불호 없이 모두가 좋아하는 탕수육을 첫 번째 가성비 중식 품목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교욱 롯데마트 델리개발팀장은 "탕수육에 이어 다양한 가성비 메뉴를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형마트 업계에서는 홈플러스가 6천990원짜리 '당당치킨'을 내놓은 이후 6천∼1만원 정도의 가격에 치킨을 판매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홈플러스는 한시적으로 자체 브랜드인 '홈플러스 시그니처' 냉동피자를 2천원대에 판매하기도 했다.

zitro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