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리가 쌀까지 보낸 나라였는데"…에콰도르 유력지 한국 조명

송고시간2022-08-31 07:11

댓글

101년 역사 '엘우니베르소' 칼럼 게재…한국 성장동력으로 교육열 꼽아

"가난 벗어나기 위해 교육에 열중했던 한국에서 영감 얻을 수 있을 것"

에콰도르 과야킬 한 가정에서 숙제하는 어린이
에콰도르 과야킬 한 가정에서 숙제하는 어린이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전쟁 때 우리가 쌀까지 보내줬던 나라인데, 지금은 권위 있는 국가 중 하나로 성장했다."

남미 에콰도르의 유력 매체가 한국·에콰도르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의 경제성장을 조명하는 칼럼을 30일(현지시간) 실었다.

올해로 창간 101년을 맞은 에콰도르 일간지 '엘우니베르소'는 이날 칼럼니스트 리처드 살라자르 메디나(인류학 박사)가 쓴 '한국과 에콰도르의 60년'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메디나 박사는 칼럼에서 "1962년 수교할 당시 두 나라의 출발선은 비슷했다"며 "그러나 현재의 모습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글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세계적인 기업들을 거론한 뒤 "우리는 지금 경제 강국인 한국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 나라는 1960년 초반에만 해도 당시 중남미 모든 국가보다 못한 세계 최빈국 중 한 곳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일제 강점기와 6·25 전쟁을 거치면서 한국은 불안정한 농업에 국가경제를 의존해야만 했다고 언급하며 당시 한국의 앞날은 암울했고 높은 문맹률이 국가 발전에 걸림돌이었다고 평가했다.

에콰도르 카론델레 대통령궁
에콰도르 카론델레 대통령궁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그는 두 나라의 '우정'은 꽤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다고 강조했다.

실제 1950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이었던 에콰도르는 6·25 전쟁 때 북한의 남침에 반대하는 결의안에 찬성했고, 당시 큰 지진을 겪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도 우리나라에 500t의 쌀을 쾌척했다.

페루와의 전쟁으로 분단의 아픔을 겪은 역사까지 비슷하다고 언급한 그는 "우리는 (페루와) 평화 협정을 했지만, 한국은 여전히 휴전 상태"라며 "그런데도 한국은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권위 있는 국가 그룹의 일부로 자리매김했다"고 추켜세웠다.

칼럼은 한국의 이같은 성장 동력으로 '교육열'을 꼽았다.

이는 에콰도르가 석유라는 풍부한 천연자원을 통해 부국으로 거듭나겠다는 장밋빛 전망과는 달리 저성장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 원인을 교육문제에서 찾아야 한다는 취지로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도 석유 부문은 에콰도르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산업으로, 전체 수출의 40%가량과 정부 세수입의 약 1/3을 차지한다. 원유 확인 매장량은 약 80억 배럴로, 남미에서 베네수엘라, 브라질에 이어 3위 수준이다.

메디나 박사는 "빈곤은 여전히 우리나라 인구의 비참한 현실을 대변하는 단어"라며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무엇보다 교육을 열심히 했던 한국에서 영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