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송고시간2022-09-02 13:00

댓글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1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2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3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4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5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6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7

[여행honey] 포도가 주렁주렁…체코 모라비아 와인 투어 - 8

(서울=연합뉴스) 체코 남부 모라비아는 순수한 자연, 다채로운 민속 문화 그리고 와인 생산으로 유명합니다. 특히 체코 와인 생산량의 96%를 차지할 만큼 와인의 본고장으로 인정받죠.

와인 투어스 모라비아(Wine Tours Moravia)는 세 가지 와인 투어를 진행합니다. 현지 와인 전문가와 함께 남부 모라비아에 있는 크고 작은 와이너리와 와인 저장고를 방문해 와인을 시음할 수 있습니다. 모라비아 전통 요리와 와인을 곁들인 식사, 포도밭에서의 피크닉 등을 즐길 수도 있죠. 와인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투어할 수 있고 와인 전문가를 위한 투어 등 맞춤 투어도 진행합니다.

체코 고유 품종인 팔라바(Palava)는 오로지 와인을 위해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포도입니다. 혀끝에 남는 달콤함 때문에 종종 스위트 와인으로 인식되기도 하는데, 드라이한 팔라바 와인도 있습니다. 팔라바 품종은 보통 황금빛을 띠며, 부모 품종의 장점만을 닮아 특유의 장미 향, 달콤한 향신료 향, 이국적인 과실향, 강한 꽃 향을 지니고 있습니다.

와인 투어에 적합한 장소로는 먼저 '힙한' 도시 브루노가 떠오릅니다. 모라비아 주도이자 체코에서 두 번째 큰 도시인 이곳은 대학생이 많은 젊은 도시입니다. 그래서 감각적이고 트랜디한 카페, 바, 펍, 비스트로가 많죠.

대표적인 와인 산지인 미쿨로프도 빼놓을 수 없죠. 3세기 로마 군단이 만든 포도밭이 기원이 됐어요. 서늘하고 건조한 기후 조건은 주로 백포도 품종 재배에 적합해 리슬링, 피노 그리, 샤르도네, 팔라바, 아우렐리우스가 생산됩니다.

귀여운 와인 저장고로 유명한 브르비체와 와인 저장고 거리가 있는 파블로프 마을도 있어요. 파블로프에는 작은 포도밭 소유주가 살았던 지하 와인 저장고 위 독특한 단층의 와인 하우스 등이 잘 보존돼 있죠.

이밖에 과거 리히텐슈타인 가문의 화려한 거주지였던 발티체 성과 모라비아산 레드 와인 생산의 중심지 벨케 파블로비체, 272m 높이의 크라비 호라 전망대를 가진 보르제티체 등도 빼놓을 수 없는 와인 관광지들입니다.

글 성연재 / 사진 체코관광청 / 편집 양진규

polpor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