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中드론에 실탄 경고사격 후 실효성 논란도

송고시간2022-08-31 15:21

댓글
군사시설 사진 찍는 중국 드론 관련 보도(CG)
군사시설 사진 찍는 중국 드론 관련 보도(CG)

[연합뉴스 자료 사진]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관할 지역을 침범한 중국 민간 무인기(드론)를 향해 경고 사격을 한 것을 두고 대만 전문가가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31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랴오훙샹 전 대만 국방대학 명예 강좌교수(석좌교수)는 최근 대만 최전방 도서에 중국 드론의 출현이 잦아진 것과 관련한 군 당국의 대응에 대해 이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그는 감시-경고-퇴거 시도-사격으로 이어지는 대만군의 중국 드론 대처 방식이 전자정보 수집 장비가 없어 비교적 가벼워 저공으로 비행하는 민간 드론에는 적용될 수 있겠지만 중·고공으로 비행하는 군용 드론에는 적용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공중 촬영용 초소형 드론도 상부에 일일이 보고한 후 지시를 받아 대처하는 식이라면 드론이 기다리지 않고 이미 사라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만 네티즌은 중국 드론의 빈번한 대만 전방 도서 진입에 대해 일반 중국 시민이 이렇게 쉽게 운영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면서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펑후의 마궁 기지를 방문한 차이 총통(앞줄 우측에서 5번째)
펑후의 마궁 기지를 방문한 차이 총통(앞줄 우측에서 5번째)

[차이잉원 총통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전날 톈쥐(天駒) 부대가 배치된 펑후의 마궁 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적시에 강력한 조처를 해 중공 무인기를 제압하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과 인접한 진먼섬 주변 섬에 접근한 중국발 추정 민간용 드론에 신호탄 사격 및 실탄 경고 사격을 했다.

jinbi1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