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진 "北인권 깊이 우려"…살몬 보고관 "함께 협력해 나가자"(종합)

송고시간2022-08-31 18:05

댓글

첫 방한 엘리자베스 살몬 보고관 접견…박진 "北인권개선에 주도적 나설 것"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만나는 박진 장관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만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한 엘리자베스 살몬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2.8.3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엘리자베스 살몬 신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31일 박진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북한인권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된 접견에서 살몬 보고관에게 "인권, 민주주의, 법치 분야에서 쌓아 오신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기여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유엔 등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한다는 입장이며 살몬 보고관의 활동에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는 지난 7월 새로 임명된 한국 정부의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도 동석했다.

박 장관은 앞서 5년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를 임명한 것은 "북한 인권 개선에 주도적으로 나서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향후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이 대사와 살몬 보고관 간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살몬 보고관은 "저는 한국을 정말 좋아한다"고 화답하면서 "유엔에 대해, 특히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직에 대해 보내주신 도움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해 여러분의 지원하에 우리가 함께 시너지를 구축하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와 함께 북한인권 개선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면담 이후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방문한 살몬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외교부 방문한 살몬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엘리자베스 살몬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가운데)이 박진 외교부 장관, 이신화 신임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와 접견하고 있다. 2022.8.31 yatoya@yna.co.kr

통상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방한하면 외교부에서 다자외교를 총괄하는 2차관을 예방하고 국장급 인사들과 면담한다.

이번에 살몬 보고관을 박 장관이 직접 접견하기로 한 것은 첫 방한인 점과 새 정부가 북한인권에 부여하는 중요성 등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지난 27일 한국을 찾은 살몬 보고관은 29일 대북인권단체들과 면담을 시작으로 외교부·통일부 등 관계부처 면담, 시민사회·탈북민 면담 등 다양한 방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전날에는 이신화 대사와 만찬 협의를 하기도 했다. 이 대사는 살몬 보고관이 이번 방한에서 한국 정부 및 시민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북한인권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고, 살몬 보고관은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한국 사회의 관심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달 2일에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며 방한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도 할 예정이다.

그는 당초 이날 판문점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해당 일정은 유엔인권최고대표 서울사무소 측 요청에 따라 취소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페루 출신 국제법 학자인 살몬 보고관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전임 보고관의 뒤를 이어 지난달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임명됐으며 이달 1일 정식 임기를 시작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