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김건희 여사 순방 중 착용 장신구 '재산신고 누락' 논란

송고시간2022-08-31 17:24

댓글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해외 순방 당시 착용했던 장신구가 재산 신고 내역에서 빠져있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통령실이 "일부는 지인에게 빌렸고 일부는 소상공인에게 구입했다"는 취지의 설명을 내놨습니다.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은 30일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의 질의에 "장신구 3점 중 2점은 지인에게 빌렸다"며 "1점은 소상공인에게 구입한 것으로 금액이 신고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전 의원측이 밝혔는데요.

앞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 회의를 마친 후 전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김 여사가 순방 당시 착용한 보석에 대해 "현지에서 빌리고 한 것이라 재산 신고에서 누락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으나 이후 총무비서관실에서 정정해 왔다고 전 의원측이 전했습니다.

총무비서관실은 추가 설명 과정에서 지인의 실체와 계약서 존재 여부 등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 의원측이 주장했는데요.

그러나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비서관은 전 의원에게 '현지에서 빌렸다'는 설명을 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 비서관이) 하지 않은 얘기를 (전 의원 측이) 언론에 전파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정정요청을 마치 큰 거짓인 양 말씀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김건희 여사 순방 중 착용 장신구 '재산신고 누락' 논란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