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은행 부실채권비율 0.41% '역대 최저'…만기연장 착시효과 우려

송고시간2022-09-01 12:00

댓글

금감원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 선제 대비해야…자본 확충 지도"

은행 atm
은행 atm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이자가 석 달 이상 밀린 대출 등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2020년 3분기 이래 8개 분기 연속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정부의 소상공인 등 취약층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로 인한 착시 효과일 우려가 커 금감원은 선제적인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계획이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4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며 전 분기 말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동월 말과 대비해도 0.12%포인트 줄었다.

지난 6월 말 기준 부실 채권은 10조3천억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5천억원이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기업 여신이 8조6천억원으로 전체 부실의 83.8%를 차지했고, 가계 여신이 1조5천억원, 신용카드 채권이 1천억원이었다.

올해 2분기 중 신규 발생한 부실 채권은 2조3천억원으로 1분기보다 5천억원 증가했다.

기업여신 신규 부실이 이 가운데 1조7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천억원 늘고, 가계 여신 신규부실은 전 분기와 유사한 수준인 5천억원이었다.

국내은행 부실채권 규모 및 비율 추이
국내은행 부실채권 규모 및 비율 추이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실채권 정리 규모는 2조9천억원으로 같은 기간 1천억원 늘었다.

지난 6월 말 기준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205.6%로 1분기 말보다 24.0%포인트 상승했다. 작년 동월 말과 대비하면 50.5%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특히 은행권이 2분기에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하고자 선제적으로 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면서, 대손충당금 적립률이 크게 상승했다.

금감원은 다만 부실채권비율의 하락이 정부 금융지원 조치에 따른 지표의 착시일 가능성이 있다며,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내외 경제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해 본연의 자금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내역을 분기별로 지속 점검하고, 자본 비율이 취약한 은행에는 자본 확충을 지도할 예정이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