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스카이라이프TV·미디어지니 합병…미디어 부문 강화

송고시간2022-09-01 16:22

댓글
스카이라이프TV CI
스카이라이프TV CI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KT그룹 종합방송채널사용사업자(MPP) 스카이라이프TV는 이사회를 열고 미디어지니와 합병을 결의했다고 1일 공시했다.

합병은 스카이라이프TV가 미디어지니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KT스카이라이프가 지분의 62.7%, KT스튜디오지니가 나머지 37.3%를 보유한다.

KT는 이번 합병으로 그룹 MPP 역량을 한데 모으고 지속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제작으로 ENA 브랜드 가치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KT는 지난해 10월 미디어지니(구 현대미디어)를 그룹사로 편입했다.

올해 4월에는 스카이라이프TV와 미디어지니가 보유한 12개 채널을 ENA, ENA 드라마, ENA 플레이, ENA 스토리 등 4개 채널로 리브랜딩했다.

최근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흥행으로 KT의 미디어 영역 강화 전략에 탄력이 붙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주형 회사 전환'을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도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지주형 전환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고, 그렇게 된다면 KT 주가는 상승할 여력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KT는 미디어, 금융, 정보기술(IT) 등 세 개의 밸류 체인(가치 사슬·value chain)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회사의 합병 법인은 11월 1일 공식 출범한다.

윤용필 스카이라이프TV·미디어지니 대표는 "축적된 킬러 콘텐츠를 바탕으로 MPP 사업자에서 글로벌 지적재산(IP) 사업자로 거듭나 3년 후 ENA 브랜드 가치를 1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대표는 "'종합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이라는 중장기 성장 전략에 맞춰 기존 송출 대행 사업 외에도 인공지능(AI)·정보기술(IT)을 활용한 후반 제작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acdc@yna.co.kr

스카이라이프TV 지배구조 변화
스카이라이프TV 지배구조 변화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