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뉴 커런츠' 후보작 10편 선정

송고시간2022-09-02 11:09

댓글
'괴인'
'괴인'

[BIF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내달 5일 개막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 섹션 후보에 10편이 올랐다.

BIFF 사무국은 아시아 영화 경쟁 부문 뉴 커런츠 섹션 진출작 10펀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는 지난 26년간 아시아의 새로운 작품 발굴과 함께 역량 있는 감독들의 등용문 역할로 자리매김해왔다.

뉴 커런츠 섹션에 오른 작품은 뉴 커런츠상, 피프레시상, NETPAC상, KB 뉴 커런츠 관객상 등을 놓고 겨룬다.

후보작 10편에는 일본 감독 구보타 나오 '천야일야', 이란 감독 나데르 사에이바르 '노 엔드' 등이 눈에 띈다.

'천야일야'는 누군가를 잃었거나, 잃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천야일야'
'천야일야'

[BIF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소한 거짓말이 빌미가 돼 엄청난 폭력 앞에 노출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노 엔드'에서는 이란 영화의 저력을 볼 수 있다.

한국 영화로는 이정홍 감독의 '괴인', 임오정 감독의 '지옥만세'가 올랐다.

'괴인'은 목수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가는 한 남자와 그의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미스터리하게 풀어낸다.

자신들을 괴롭힌 악인에게 복수하기 위해 길을 나선 두 소녀의 모험을 담은 '지옥만세'는 발칙한 기획력과 상상력이 돋보인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5일 개막해 같은 달 14일까지 열흘간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린다.

뉴 커런츠 섹션 선정작
뉴 커런츠 섹션 선정작

[BIFF 제공]

ljm70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