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석유 가격상한제 도입시 석유·가스 공급중단 시사

송고시간2022-09-02 21:44

댓글

"시장원칙에 반해 협력불가…가스공급 여전히 위험한 상황"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가 자국 석유에 가격상한제를 적용하는 국가에 대해서는 석유 공급을 중단할 것이라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전화회의에서 "시장 원칙을 따르지 않는 이들과 협력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가격상한제 도입 시 영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그런 움직임이 석유 시장에 심각한 불안정을 야기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현재 정비 문제로 일시 중단된 유럽에 대한 가스 공급이 추가로 중단될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는 향후 가스 공급 전망에 대한 질문에 "현재 단 1개의 가스관 터빈이 작동 중이고, 예비 부품이 없다"며 "그러니 각자 생각해보라"고 답했다.

이어 "가스 공급 중단은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잘못이 아니다. 따라서 전체 시스템의 신뢰성은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로 인해 대가를 치르는 것은 유럽 시민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에너지 시장은 지금 호황"이라며 "반러시아 조치에 따라 부당하게 많은 돈을 주고 미국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입하는 상황을 만든 것은 다름 아닌 유럽"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회사들은 갈수록 부자가 되는 반면 유럽 납세자들은 갈수록 가난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 러시아 대통령은 석유 가격상한제와 가스 공급을 연계해야 한다는 주장을 직접적으로 펼쳤다.

그는 텔레그램에서 EU의 석유 가격상한제 도입에 대한 논평을 언급하고 "유럽에 더는 러시아산 가스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 상한제는 러시아산 석유 가격을 통제해 러시아의 수익을 제한하고 고물가에 대응하겠다는 구상이다.

미국 등 주요 7개국(G7)은 2일 재무장관 회의를 열고 가격 상한제 문제 등을 논의한다.

EU는 12월 5일부터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수입금지 조처를 시행할 예정이며 G7은 이에 맞춰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전날 워싱턴 DC에서 나딤 자하위 영국 재무장관을 만나 "가격 상한제를 현실화하기 위해 우리 팀과 전체 G7이 만든 상당한 진전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