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3세 피겨 기대주 권민솔, 데뷔전인 주니어그랑프리서 은메달

송고시간2022-09-03 23:12

댓글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권민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권민솔

[ISU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권민솔(목동중)이 국제무대 데뷔전에서 침착한 연기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권민솔은 3일(한국시간)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7.72점, 예술점수(PCS) 58.92점, 총점 126.64점을 받았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62.73점을 합해 최종 총점 189.37점으로 일본 시마다 마오(212.65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권민솔의 입상으로 한국은 1차 대회(아이스댄스 임해나-취안예 금메달, 남자 싱글 차영현 은메달, 여자 싱글 김유재 동메달)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2009년생 권민솔은 어린 나이에도 자신감 있는 퍼포먼스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뮤지컬 캣츠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권민솔은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하며 기본 점수 9.50점과 수행점수(GOE) 1.21점을 모두 챙겼다.

그는 빠른 스케이팅으로 힘을 모은 뒤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클린 처리하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전반부 마지막 과제인 플라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레벨 3를 받았다.

그는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의 첫 점프 과제,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완벽하게 수행했지만,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아 GOE 0.17점이 깎였다.

그러나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살코는 완벽하게 해냈다.

코레오 시퀀스(레벨1), 플라잉 카멜스핀(레벨4)으로 연기의 완성도를 높인 권민솔은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밝게 웃었다.

함께 출전한 한희수(선일여중)는 최종 총점 170.00점으로 5위를 차지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