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힌남노] 전북 100∼300㎜ 폭우·강풍…긴장 고조(종합)

송고시간2022-09-04 16:18

댓글
태풍 북상 소식에 대피한 선박들
태풍 북상 소식에 대피한 선박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면서 전북 서해안에도 바람이 점차 강해지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힌남노는 4일 오전 10시 현재 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초속 47m, 강풍 반경 430㎞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은 6일 새벽에서 낮 사이에 가장 클 것으로 전북도는 전망했다.

5일 오후 서해 남부와 전북도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되고 5∼6일 전북에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6일에는 강한 남풍을 따라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시간당 50∼100㎜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리산 부근에는 400㎜ 이상 쏟아지고 순간최대풍속 초속 20∼30m의 강풍도 불겠다.

도내 각 지자체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하고 지자체별 상황에 따라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

태풍으로 인명피해가 없도록 산사태 위험지역과 급경사지 등의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몰아치는 파도
몰아치는 파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안지역 저지대와 방파제 등 위험지역은 사전 통제하고 군산해경과 부안해경도 어선을 안전지대로 대피하도록 유도하는 등 선박과 해양 시설물에 대한 안전 관리에 나섰다.

아울러 전북도는 배수로와 배수펌프장 126곳 등 침수 방지시설이 정상가동 되는지 등을 점검했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4일 오후 대책 회의를 열고 "힌남노가 강한 세력을 유지하면서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니 도와 시·군 및 유관기관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비에 나서달라"며 "도민께서는 태풍 정보에 관심을 두고 태풍 대비 행동 요령에 따라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