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하위·매각설' 성남, 선두 울산 2-0 격파…'탄필드'의 반란(종합)

송고시간2022-09-04 21:00

댓글

김민혁·권순형 연속골…울산은 2위 전북과 승점 차 8 유지

'오현규 멀티골' 수원, 서울 3-1 완파…슈퍼매치 3연패 설욕

'택배 크로스' 이기제, 전반에만 2도움…서울은 '주장' 나상호 퇴장

폭우 속에서 터진 성남의 선제골
폭우 속에서 터진 성남의 선제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이의진 기자 = 최하위로 강등 위기에 빠진데다 매각설에도 휩싸인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가 '선두' 울산 현대를 격파하고 모처럼 활짝 웃었다.

성남은 4일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김민혁과 권순형의 연속골을 앞세워 울산에 2-0으로 승리했다.

시즌 2번째 2연승을 기록한 성남은 그대로 최하위(승점 24·6승 6무 17패)에 자리했으나 11위(승점 28·5승 13무 11패) 대구FC와 격차를 승점 4로 좁혔다.

올 시즌 K리그1에서는 세 팀까지 K리그2(2부 리그)로 강등될 수 있는데, 최종 12위 팀이 '다이렉트 강등'을 당한다.

11위, 10위 팀은 K리그2 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러 강등 여부를 가린다.

무엇보다 팀 매각에 반대하며 폭우 속에서도 뜨거운 응원을 펼친 탄필드(탄천종합운동장의 별명)의 홈 팬들 앞에서 강팀 울산을 상대로 시원한 반란을 일으켰다.

울산은 9경기(5승 4무) 무패 행진이 끊겼다. 지난 7월 2일 포항 스틸러스와 경기(0-2 패) 뒤 2달 만에 졌다.

성남 서포터스
성남 서포터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은 선두(승점 59·17승 8무 4패)를 유지했으나 2위 전북 현대(승점 51·14승 9무 6패)와 승점 차를 두 자릿수로 벌릴 기회를 놓쳤다.

정경호 성남 감독대행은 국내파 선수들만으로 선발 명단을 채우는 의외의 선택을 했다.

공격 전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외국인 미드필더 밀로스를 아예 출전 명단에서 제외하고 휴식을 부여했다.

부진한 공격수 뮬리치와 후반전에 강점을 보이는 팔라시오스도 벤치에 앉히고, 많이 뛰는 국내파 공격수들에게 전방을 맡겼다.

성남은 공격할 때는 3선에서 1선으로 빠르게 공을 넘겼고, 수비할 때는 전방에서 강하게 압박을 펼치며 울산의 공격 전개를 방해했다.

여기에 경기 내내 내린 폭우가 패스에 상대적 강점을 가진 울산의 공격 속도를 더욱 늦췄다.

성남의 의도에 따라 지루하게 전개되던 경기는 김민혁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달아올랐다.

추가골 책임진 '캡틴' 권순형
추가골 책임진 '캡틴' 권순형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반 36분 안진범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의 강재우가 헤더 패스로 넘기자 왼쪽의 김민혁이 시저스킥을 날려 선제골을 넣었다.

슈팅이 울산 골키퍼 조현우의 펀칭에 걸렸지만, 비에 젖은 공은 이를 뚫어내고 골망을 출렁였다.

울산은 전반 44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아마노가 시도한 문전 슈팅이 성남 골키퍼 김영광의 선방에 막혔다.

성남은 세트피스로 한 점 더 달아났다.

후반 시작 51초 만에 구본철의 코너킥을 강의빈이 헤더로 연결한 것을 '캡틴' 권순형이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권순형과 강의빈, 구본철은 모두 정경호 대행이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한 선수들이다.

울산은 후반 10분 아마노가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을 임종훈이 슬라이딩 슈팅으로 연결, 성남 골문을 갈라 한 점을 추격하는 듯했다.

그러나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실과 소통하더니 오프사이드를 선언하고 득점을 취소했다.

울산은 후반 40분 레오나르도의 문전 슈팅이 김영광의 손과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골 세리머니하는 오현규
골 세리머니하는 오현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슈퍼매치'에서는 수원 삼성이 오현규의 멀티골을 앞세워 FC서울에 3-1 완승을 거뒀다.

올 시즌 수원의 첫 번째 슈퍼매치 승리이자 서울전 3연패를 끊어내는 반가운 결과다.

이날 승리로 8승 9무 12패가 된 수원의 승점은 33으로 올랐다. 순위는 9위에 머물렀지만 9승 9무 11패가 된 8위 서울(승점 36)을 승점 3차로 뒤쫓게 됐다.

아울러 그간 강등권인 11위까지 처졌다가 8월 3승 2패로 반등한 팀 분위기를 9월에도 이어나가게 됐다.

다만 수원은 역대 K리그에서 벌어진 슈퍼 매치 전적에선 35승 24무 39패로 아직 열세다.

갈 길 바쁜 서울로선 아쉬운 패배다. 이날 승리했다면 7위 수원FC를 제치고 6위 강원FC와 승점이 같아질 수 있었다.

서울은 막판 상·하위 6팀씩 나뉘어 경쟁하는 스플릿 리그 중 상위 리그인 파이널A 진입을 노린다.

공을 지키는 FC서울의 윤종규
공을 지키는 FC서울의 윤종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수원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뽑았다.

왼쪽 측면에서 이기제가 기습적으로 띄운 강한 크로스가 페널티지역으로 침투하던 오현규를 향했고, 오현규가 오른발을 쭉 뻗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기제는 4분 뒤에는 안병준의 골을 도왔다. 안병준이 오른 측면에서 올라온 이기제의 크로스를 타점 높은 헤딩으로 연결해 추가 골을 터뜨렸다.

후반 들어 서울의 안익수 감독은 선발 센터백으로 내보낸 박동진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하면서 기성용을 센터백으로 내려버리는 승부수를 뒀다.

그러나 후반 11분 수원의 역습을 몸으로 저지하던 주장 나상호가 옐로카드를 받아 경기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악재까지 맞았다.

레드카드를 받는 나상호
레드카드를 받는 나상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7분 후 서울은 수적 열세를 절감하며 오현규에게 세 번째 골까지 헌납했다.

역습에 나선 전진우가 하프라인에서 텅 빈 상대 후방을 질주한 후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하던 오현규에게 공을 내줬고, 오현규가 골키퍼를 제친 후 침착한 슈팅으로 멀티 골을 완성했다.

서울은 후반 44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온 공을 문전에서 일류첸코가 밀어 넣어 만회 골을 터뜨렸지만, 따라잡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이날 한국프로축구연맹 집계 기준 총 1만6천333명의 관중이 찾아 올 시즌 K리그 최다치를 기록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