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귀재 교수 "서거석 전북교육감에게 폭행 피해 사실 없어"

송고시간2022-09-05 12:39

댓글
 이귀재 전북대 교수 기자회견
이귀재 전북대 교수 기자회견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지난 6월 전북교육감 선거판을 달궜던 '서거석 후보의 9년 전 동료 교수 폭행 사건'의 피해 당사자로 거론된 이귀재(60) 전북대 생명공학부 교수는 5일 "폭행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도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년 전 당시 전북대 총장과의) 단순 부딪힘에 의한 행위가 폭력으로 왜곡되고 무분별하게 확대 재생산돼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점에 대해 당사자로서 매우 당혹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기간 언론보도에 나온 내용이 사실과 다른 점이 많아 자필 확인서를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선거기간에 녹취 당사자(천호성 당시 교육감 후보)가 폭행 사실을 부각하기 위해 대화 방향을 의도적으로 몰고 간 점을 인식하지 못하고 과하게 부풀려 표현했다"면서 "녹취 사실을 모르고 감정적으로 맞받아 혼란을 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마지막으로 "서거석 전북교육감과 천호성 전주교대 교수는 지역 어른으로서 (폭행 의혹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둘러싼) 고소 고발을 취하해 달라"고 당부하고 서둘러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그는 이후 경찰에 출두해 이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거석 교육감은 지난 지방선거 기간에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천호성 후보 측으로부터 고발당했다.

서 교육감은 이 혐의와 관련해 지난달 전북경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뒤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는 사실무근이다. 그(이귀재 교수)의 말이 여러 차례 바뀌어 신빙성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k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