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인난에 美중소도시 임금 천정부지…"식당알바 시급 2만원"

송고시간2022-09-05 16:08

댓글

WP, 미네소타 맨카토 사례 조명…노동자 업종막론 '귀한 몸'

미국의 한 맥도날드 매장 밖에 내걸린 채용 광고 문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한 맥도날드 매장 밖에 내걸린 채용 광고 문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미국 미네소타주의 한 건설회사는 지붕 설치 작업에 시간당 20달러(약 2만7천456원)를 지급하겠다며 저 멀리 떨어진 텍사스주는 물론 카리브해의 푸에르토리코에서까지 인부를 불러 모으고 나섰다.

다음달 핼러윈(10월 31일)에 '한 철 장사'를 준비하는 코스튬 판매업자는 일찌감치 호텔 방 수백 개를 예약해놓고 도시 밖에서 임시직 직원들을 모집하는 중이다.

미국 노동시장 활황 속 미네소타의 중소 도시인 맨카토에서 일용직 노동자들이 '귀한 몸' 대접을 받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노동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추세가 꺾인 가운데 일자리 증가와 인력 부족으로 과열 양상을 보인다.

이 가운데서도 맨카토는 극단적인 구인난을 겪는 사례라고 WP는 소개했다.

실제로 지난 7월 기준 맨카토의 실업률은 1.7%로, 미네소타 전체 평균인 1.8%를 밑돌았다. 같은 기간 미국 전체 실업률인 3.5%의 절반 수준이다.

금속부품 공장인 존스 메탈의 경우 용접공이 부족하다 보니 초임을 시급 23.5달러(약 3만2천282원)까지 올려부르며 배터리 상자와 발전기 제조과정에 투입될 인력을 찾고 있다고 한다.

제조업이 아닌 식당이나 가게 등 서비스업 부문에서도 기본 시급이 15달러(약 2만613원)를 훌쩍 넘기는 상황이다. 거리에는 가게마다 큼직하게 내건 채용 광고 현수막이 나부낄 정도다.

한 KFC 매장은 시급 15달러에 더해 장학금 혜택까지 제안할 정대로 구인 경쟁이 치열하다.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일찌감치 하루 장사를 마무리하거나 며칠씩 영업을 중단하는 점포들도 나오고 있다.

미국의 한 스타벅스 매장 앞에 내걸린 채용 광고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한 스타벅스 매장 앞에 내걸린 채용 광고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네소타 주립대 졸업반인 테이트 위티는 인근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팁을 포함해 한 시간에 17달러(약 2만3천358원) 이상 벌고 있다면서 "경험해본 것 중 최고의 일자리"라고 말했다.

맨카토 상공회의소의 라이언 베시는 "노동시장 과열로 미네소타주 최저시급인 8.42달러(1만1천561원)보다 훨씬 높게 임금 수준이 뛰어올랐다"며 "맥도날드 같은 패스트푸드점에서도 풀타임으로 일하면 시간당 15달러를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네소타주는 베스트바이, 타깃, 3M, 제너럴밀스, 유나이티드헬스그룹 등 대기업들이 자리 잡고 있어 외부 충격에도 경제가 공고하게 유지되는 편이며, 이에 일자리를 찾으려는 이들이 멕시코, 소말리아, 라오스 등지에서 몰려들면서 이민자 인구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일부 기업들은 구인난 타개책으로 업무 자동화를 추진하기도 한다.

미네소타주 고용·경제개발부 책임자인 스티브 그로브는 "기업들은 절박하게 인력을 구하고 있고, 노동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넓은 선택의 폭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