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힌남노] 노동부, 건설·산업현장 피해 최소화 위해 비상근무

송고시간2022-09-05 18:14

댓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제11호 태풍 힌남노에 대비해 국민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사전에 신속히 시행할 것을 직원들에게 지시했다고 노동부가 5일 밝혔다.

이 장관은 건설·산업 현장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지방 관서에 비상 근무와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노동부 지방 관서 산업안전감독관들은 전날 오전 9시부터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비상 근무는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계속된다.

노동부는 실업급여, 직업훈련 등 고용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지방 관서를 방문하는 국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안내했다. 강풍·폭우가 예상되는 오는 6∼7일 노동부로부터 대면으로 실업 인정을 받아야 하는 국민에게 일정 변경 사실을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알렸다.

지방 관서는 근로감독 신고 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관계자 출석 일정을 태풍 이후로 조정했다.

노동부는 태풍에 따른 피해가 없도록 대규모 건설 현장 등에 철저한 안전 관리를 당부했다.

노동부는 토사 붕괴 방지 조치와 타워크레인 등 대형 장비 전도 방지 조치, 비계 붕괴 방지 조치, 자재·표지판·공구 등이 강풍에 날아가지 않도록 정리 정돈 등을 하고, 태풍 영향권에 있을 때는 옥외 작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