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힌남노] 경남 농작물 862.4㏊·시설물 5.3㏊ 피해 잠정 집계(종합)

송고시간2022-09-06 15:40

댓글

진주 배·밀양 사과 낙과 피해 커…도, 벼 세우기·낙과 줍기 등 복구 지원

태풍 '힌남노' 영향…추석 앞두고 낙과
태풍 '힌남노' 영향…추석 앞두고 낙과

(진주=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발생한 6일 오전 경남 진주시 문산읍 옥산리 한 과수원에 낙과 피해가 발생해 배가 바닥에 떨어져 있다. 2022.9.6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으로 인해 6일 정오 기준 도내에서 농작물 862.4㏊, 시설물 5.3㏊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벼가 넘어지거나 침수되는 등 벼 피해가 43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사과 등 낙과와 나무 침수·쓰러짐 피해가 390.2㏊, 기타 채소와 밭작물 피해가 32.6㏊로 파악됐다.

시·군별로는 밀양이 179.5㏊, 창녕 128.5㏊, 거창 117.4㏊, 진주 113.2㏊ 순으로 피해가 컸다.

특히 배 주산지인 진주시의 농작물 피해 중 101㏊는 배 낙과 피해다.

사과 재배농가가 많은 밀양시는 사과 낙과피해가 138㏊에 이르러 농업인들의 상실감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시설물은 모두 비닐하우스가 4.7㏊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과수시설 0.3㏊, 축산시설 0.2㏊ 등이었다.

밀양과 하동지역 비닐하우스 피해가 전체 시설물 피해의 절반이 넘었다.

경남도는 농작물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도내 274개소에 걸쳐 배수장 펌프 639대를 비상 가동 중이다.

앞으로 벼 조기 수확, 넘어진 벼 세우기, 병해충 방제, 낙과 줍기, 넘어진 나무 세우기 등으로 농작물 피해 복구에 나설 방침이다.

부서진 비닐하우스 철거와 반파 비닐하우스 복구를 위해 복구 인력과 재해보험금과 재난지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b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