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건 한반도본부장 출국…내일 도쿄서 한미일 북핵수석 협의(종합)

송고시간2022-09-06 17:50

댓글

외교부 "北추가도발시 대응 공조 논의…'담대한 구상' 후속 협의도"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회담 참석차 출국하는 김건 본부장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회담 참석차 출국하는 김건 본부장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6일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김 본부장은 7일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담을 한다. 2022.9.6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수진 기자 =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 및 일본과의 북핵 협의를 위해 6일 오전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

김 본부장은 7일 도쿄에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성 김 대표, 후나코시 국장과 각각 한미·한일 양자협의도 진행한 뒤 8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가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지난 7월 8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 사전조율차 만난 뒤 약 두 달 만이다.

특히 북한이 대형 도발을 재개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개최돼 주목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완료한 상태다. 지난 1일 종료된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등을 빌미로 전략적 도발을 재개할 시기를 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협의에 대해 "한미일 3국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시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1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수장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지금까지와는 대응이 확실하게 다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한 평가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은 인도 등에 식량 원조를 타진하기도 했는데 정부는 이것이 일회적 동향인지 아니면 전면적인 움직임인지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일은 윤석열 정부의 대북 협상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추진 방안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임 대변인은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 양자 및 한미일 3자 차원의 후속 협의를 갖고 미국, 일본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담대한 구상'의 얼개를 대부분 마련했지만, 북한이 대화로 나왔을 경우의 초기 단계 공조 방안 등을 미·일 등과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해둘 필요가 있다.

정부는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협상에 나온다면 초기 조치로 북한의 광물자원과 식량을 교환한다는 개념의 '한반도 자원식량교환프로그램'(R-FEP)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