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 폭발적 증가세…2020년 605만명"

송고시간2022-09-06 11:41

댓글

10년 만에 환자 수 2배로 껑충…65세 이상 여성은 '절반'이 당뇨병 상태

당뇨병학회 "환자 10명 중 9명 관리 낙제점…당뇨병 대란 대비 나서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내 당뇨병 환자 수가 600만명을 넘어섰지만, 합병증 예방 등을 위해 질환을 제대로 관리하는 환자는 10명 중 1명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6일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원규장)가 발표한 '당뇨병 팩트 시트'(Diabetes Fact Sheet in Korea)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국내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총 605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학회가 2012년 분석 당시 2050년에나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던 당뇨병 환자 수 591만명을 30년이나 앞서 넘어선 수치다. 또 2010년 당뇨병 환자 수 312만명에 대비해서는 10년 새 환자가 2배 가까이로 늘어났다.

당뇨병 환자는 고령층에 집중됐다. 전체 당뇨병 환자 중 65세 이상이 39.2%였으며, 65세 이상 여성의 경우 절반이 넘는 51.2%가 당뇨병을 앓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뇨병(PG)
당뇨병(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학회는 당뇨병으로 인한 진료비 부담이 가중되는 점도 짚었다.

질병관리청 통계로 볼 때 국내 총 당뇨병 진료비는 2015년 약 1조8천억원에서 2020년 약 2조9천억원으로 5년 새 60% 이상 증가했다. 또 당뇨병은 지난 10년 동안 한국인 질병 부담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당뇨병 관리는 낙제점 수준이라는 게 학회의 지적이다.

당뇨병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동반 질환의 비율이 높고 이로 인한 합병증 발생 위험이 크기 때문에 당화혈색소, 혈압, 콜레스테롤 등이 적정 수준으로 관리돼야 하지만 당뇨병이 통합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환자는 9.7%에 그치는 것으로 학회는 분석했다.

특히 당뇨병의 진단과 관리의 핵심 지표인 당화혈색소가 목표 범위인 6.5% 미만으로 관리되고 있는 환자는 24.5%에 불과했다.

원규장 대한당뇨병학회 이사장은 "당뇨병 유병률이 예상을 뛰어넘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초고령사회로 가는 과정에서 이런 추세는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원 이사장은 "당뇨병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과 같은 다른 만성 질환 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환, 신장 질환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부터 통합적이면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정부와 전문가 그룹이 모여 당뇨병 대란을 막기 위한 현실적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당뇨병학회 CI
대한당뇨병학회 CI

[대한당뇨병학회 제공=연합뉴스]

bi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