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구영 KAI 사장 취임…"5년간 연구개발비 1조5천억원 이상 투입"

송고시간2022-09-06 14:30

댓글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창출 강조…공군 참모차장 출신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 신임 사장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 신임 사장

[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6일 공식 취임했다.

강 사장은 임기가 시작된 이날 0시 경남 사천 본사 통합상황실로 출근해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 상황을 점검하며 첫 업무를 시작했다. 취임식은 별도로 열리지 않았다.

강 사장은 취임 일성으로 "소프트웨어 기반의 고부가가치 기업으로 전환해 미래에도 기술 주도권을 갖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조5천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사장은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세 가지와 조직 효율화를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유·무인 복합체계, 무인기, 위성, 감시정찰 등 핵심기술을 선행 연구하고 우주산업 확대 등 신성장동력 사업을 미리 준비할 것"이라며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무인자율 등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에도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KF-21(초음속 전투기), 상륙공격헬기와 소해헬기, LAH(소형무장헬기) 양산과 위성·발사체 고도화 및 미래형 민수완제기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의 팔거리를 만들자"며 "특히 KF -21을 세계 전투기 시장의 뉴 브랜드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강 사장은 먹거리 창출에 대해서는 "시험비행 조종사 출신으로서 항공기를 운용하는 기업 고객의 마음을 이해하고 헤아려 CEO(최고경영자)가 앞장서 해외 마케팅을 이끌고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사장은 하루 뒤인 7일 업무보고를 받고 오는 2030년으로 돼 있는 '매출 10조원 달성' 목표 시점을 앞당기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경영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강 사장은 공군사관학교 30기 출신으로 공군 제5전술공수비행단장, 공군 참모차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국내 1세대 시험비행 조종사로 국산 훈련기인 KT-1, T-50 개발에도 참여했다.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하는 군인들의 모임인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 포럼'의 운영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