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토물이 폭포수처럼"…주민이 전하는 긴박했던 사고 순간

송고시간2022-09-06 23:31

댓글
포항 지하 주차장서 생존상태로 실종자 1명 추가 구조
포항 지하 주차장서 생존상태로 실종자 1명 추가 구조

(포항=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6일 저녁 태풍 '힌남노'가 몰고온 폭우로 침수된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소방·군 관계자들이 실종됐던 주민 1명을 구조하고 있다. 2022.9.6 psjpsj@yna.co.kr

(포항=연합뉴스) 김선형 박세진 기자 = "지하 주차장 계단을 뛰쳐나와야 하는데 황토물이 폭포수처럼 쏟아져서 도저히 혼자 힘으로는 나올 수 없었어요. 때마침 남자 주민 한 분이 당겨주셔서 살 수 있었어요."

6일 태풍 '힌남노'가 끌고 온 폭우로 하천이 범람하며 침수된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간신히 목숨을 건진 주민 A(62)씨는 긴박했던 이 날 아침을 회상하며 "내가 직접 홍수를 겪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 2단지 주민인 A씨는 "아파트 안내방송에 따라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다가, 우선 살고 봐야한다는 생각에 차를 버리고 나왔다"며 "계단으로 지하 주차장에 내려갈 때까지만 해도 물이 넘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가 아침에 눈을 떴을 때는 오전 6시로, 아파트는 이미 정전 상태였다고 한다.

13층에 사는 그는 정전으로 엘리베이터를 타지 못하게 되자 계단을 이용해 지하 주차장까지 걸어 내려왔다고 한다.

A씨는 "지하 주차장에 들어선 뒤 길어봐야 10분 만에 물이 불어났다"며 "이 아파트에서 27년을 살았는데, 포항 지진 때도 끄떡없을 정도로 잘 지은 아파트였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면서 "오천에 있는 댐에서 태풍이 오기 전 미리미리 조금씩 방류를 했으면 하는 아쉬움을 주민들끼리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정전 속 이어지는 수색작업
정전 속 이어지는 수색작업

(포항=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6일 저녁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된 주민들을 찾는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9.6 jieunlee@yna.co.kr

1단지 주민 허모(63) 씨는 당시 지하 주차장에 내려가서 직접 자동차를 끌고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안내 방송을 듣고 아파트 밖에 나오니 이미 무릎까지 물이 차 있었다"며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지하 주차장에 갔는데 마찬가지로 무릎까지 물이 차올라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처음에는 지상 놀이터에 주차된 차만 빼라고 해서 안도했다가, 갑자기 지하 주차장에 세운 차도 빼라고 해서 급하게 정신없이 내려갈 수밖에 없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에 시동을 걸고 끌고 나오는데 내 뒤에 서너 대가 뒤따라 나왔다"며 "지금 돌이켜 보면 당시 지하 주차장은 아수라장이었다"고 기억했다.

사고가 난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길이 150m, 높이 3.5m, 너비 35m 규모로 차량 약 120여 대가 주차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차가 출입하는 주요 통로 1개와 사람이 오갈 수 있는 계단식 출입구 3개로 구성됐는데, 상부에서 보면 H자 구조여서 피신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렸을 것으로 경찰은 분석했다.

정전 속 이어지는 수색작업
정전 속 이어지는 수색작업

(포항=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6일 저녁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된 주민들을 찾는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9.6 jieunlee@yna.co.kr

sunhy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