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겨 국대 출신 이규현 코치, 10대 제자 성폭행 혐의 기소(종합2보)

송고시간2022-09-07 14:18

댓글

빙상연맹 "스포츠 윤리센터 통해 조사 후 징계 검토할 것"

검찰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양주·서울=연합뉴스) 김도윤 장보인 기자 =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의 이규현(42) 코치가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손정숙 부장검사)는 지난달 중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코치를 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이씨는 올해 초 자신이 가르치던 10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다.

이 사건은 애초 서울 송파경찰서가 수사해 이씨를 불구속 입건한 뒤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으나 지난달 초 이씨의 주소지인 남양주지청으로 이첩됐다.

사건을 넘겨받은 남양주지청은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이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이씨는 성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이씨는 1998년 나가노와 2002년 솔트레이크 등 동계올림픽에 2회 연속 출전한 기록을 갖고 있으며 2003년 은퇴 후에는 코치로 활동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도 해당 사건과 관련해 사태 파악에 나섰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연맹도 언론을 통해 내용을 접했다. 따로 민원이나 관련 제보가 들어온 건 없었다"며 "이 코치는 2021년까지 빙상연맹에 지도자 등록을 했지만, 올해는 등록도 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사실 확인을 위해 스포츠윤리센터에 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관계자는 "연맹이 직접 피해자를 조사하는 건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인권 전문가의 의견, 구속 중인 가해자와 접촉이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해 스포츠윤리센터를 통해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면서 "오늘 중으로 신고서를 작성해 윤리센터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후 조사가 이뤄지면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 코치의 재판 진행 추이도 지켜볼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만큼 징계 수준에 대해 답을 내놓기는 어렵지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에 맞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2019년 쇼트트랙 등 체육계 성폭력 사건이 수면에 드러나자,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당시 체육계 가혹행위 및 (성)폭력 근절 실행대책을 통해 성폭력 가해자를 영구제명하고 국내·외 취업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k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