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감사원, 권익위 감사 재연장…"주요 관련자 연가·병가 내 지연"(종합2보)

송고시간2022-09-07 17:07

댓글

"당초 제보 중 마무리해야 할 중요 사항 조사 못 끝내"

전현희 "법 지키겠다는 게 무슨 잘못…피눈물 흐른다"

정무위 참석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정무위 참석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22.8.2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에 특별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감사원이 권익위 현장에서 진행하는 실지감사를 약 2주간 더 진행하기로 했다.

감사원은 당초 감사원에 제보된 전현희 권익위원장 관련 내용을 확인할 핵심 관련자가 진술을 피해 감사를 끝내지 못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감사원은 7일 언론 공지에서 "국민권익위원회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직자 복무관리실태 등 점검'의 감사 기간을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장 기간은 추석 연휴 이후인 9월 14일부터 29일까지 12(영업)일간"이라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주요 관련자가 연가 및 병가를 내면서 10일 이상 감사를 지연시키는 등으로 당초 제보 중 확인·마무리해야 할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다"고 연장 사유를 밝혔다.

앞서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권익위원장 주변에 대한 전방위적, 먼지털이식, 신상털기 조사와 직원들에게 위원장 개입을 불라는 회유와 강압적 조사에도 불구하고 권익위원장의 형사소추가 가능한 특별한 위법사유와 증거는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감사원은 지난달 1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한 권익위 본감사를 2주 연장해 이달 2일까지 펼쳤다. 총 5주간 실지감사를 진행하고서 이번에 두 번째로 기간을 늘린 것이다.

감사원 감사를 총괄하는 유병호 사무총장은 지난 7월 30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권익위 감사 취지와 관련 "내부 제보 사항이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내용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권익위 감사는 감사 초기에는 전 위원장의 근태 문제를 겨냥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감사원 관계자는 "위원장 근태 문제만으로 특별감사를 하겠느냐"고 언론에 설명해 왔다.

감사원이 권익위에 5주간 고강도 감사를 진행하면서 당초 제보 내용 외에 다른 감사 사항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이 이날 주요 관련자가 감사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그간 감사 과정을 신랄하게 비판하던 전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 위원장은 이번 감사를 이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자신의 사퇴를 압박하려는 표적 감사라고 주장해 왔다.

전 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와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감사가 "정치적 거래에 감사원이 동원된 하명 청부감사", "망신주기를 위한 먼지털이식 감사"라고 비판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감사원 발표 후 페이스북에 "(권익위 업무의 독립성과 임기가 정해진) 법을 그대로 지키려고 하는 것이 무슨 잘못인지"라며 "피눈물이 흐릅니다"라고 썼다.

앞서 역시 전임 문 정부에서 임명된 이정희 전 권익위 부위원장은 지난달 31일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달 5일 사표가 수리됐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