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폐품에 금속기계로 생명을 불어넣다…최우람 개인전 '작은 방주'

송고시간2022-09-07 10:30

댓글

최우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서 10년 만에 전시…내년 2월 말까지

최우람 '작은 방주'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람 '작은 방주'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움직임과 서사를 가진 '기계 생명체(anima-machine)' 제작으로 유명한 작가 최우람(52)이 6년 만에 국내에서 개인전을 열고 신작을 선보인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MMCA 현대차 시리즈 2022: 최우람- 작은 방주'를 9일부터 내년 2월 26일까지 서울관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최우람 작가가 2013년 서울관 개관 '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로 거대한 기계 생명체 '오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를 선보인 이후 약 10년 만에 돌아온 서울관 전시다. 작가의 국내 개인전은 2016년 대구미술관 이후 6년 만이다.

미술관은 "이번 전시는 방향 상실의 시대라는 격랑을 헤쳐 나가야 하는 우리의 모습을 투명하게 바라보고 위로를 건네며 진정한 공생을 위해 자신만의 항해를 설계하고 조금씩 나아가기를 응원하는 진심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번 전시 작품들은 폐종이박스와 지푸라기, 방호복 천, 폐차의 부품 등 일상에서 버려진 흔한 소재에 금속기계를 접목해 생명을 불어넣은 것이 특징이다.

설치와 조각 12점, 영상과 드로잉 37점 등 모두 53점을 선보이며 4점을 제외하고는 모두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신작이다.

최우람 '작은 방주', 2022, 폐종이박스, 금속 재료, 기계 장치, 전자 장치 (CPU 보드, 모터), 210x230x1272c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람 '작은 방주', 2022, 폐종이박스, 금속 재료, 기계 장치, 전자 장치 (CPU 보드, 모터), 210x230x1272c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표작은 전시 제목으로 삼은 '작은 방주'로 5전시실에 전시됐다. 세로축이 12.7m에 이르는 이 작품은 '등대', '두 선장', '닻' 등의 오브제와 함께 설치돼 '방주의 춤'을 다각도로 설명하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질문한다.

검은 철제 프레임에 좌우로 35쌍의 노를 장착하고 노의 말미에 흰색을 칠한 폐종이상자가 도열한 큰 배 또는 '궤'(櫃)의 모습을 갖췄다.

닫힌 상태에선 높이가 2.1m에 이르는 궤 모양을 유지하다가 흰 벽처럼 접어 둔 노를 높이 들어 올리면서 '방주의 춤'을 시작한다. 흰 종이 노가 서서히 올라가며 군무가 시작되고, 노의 앞뒤가 바뀌면서 흑백의 물결이 출렁이는 장면은 부조리극의 일부와 같다.

전시실에는 '작은 방주'의 구상부터 완성하기까지 과정을 담은 36점의 '설계 드로잉'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최우람 '작은 방주'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람 '작은 방주'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박스 전시실에는 바닥에 놓인 검은 '원탁'과 높은 천장에서 날개를 펼치고 돌고 있는 '검은 새'가 수직적 긴장 관계를 만들어 낸다.

5전시실의 입구에 설치된 '하나'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인 의료진의 방호복에 쓰인 소재 '타이벡'으로 만든 꽃이다.

기계장치를 연결해 바스락거리는 소리를 내며 천천히 피고 지기를 반복하는 이 작품은 의료진에 대한 헌화이자, 위기를 겪은 시대를 위한 애도의 의미라고 한다.

최우람 '하나', 2020, 금속 재료, 타이벡에 아크릴릭, 모터, 전자 장치 (커스텀 CPU 보드, LED), 250x250x180c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람 '하나', 2020, 금속 재료, 타이벡에 아크릴릭, 모터, 전자 장치 (커스텀 CPU 보드, LED), 250x250x180c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전시는 에이로봇, 오성테크, PNJ, 이이언, 클릭트, 하이브, 한양대 로봇공학과 등과 기술협력을 통해 완성됐다. 방향 상실의 시대에 실존과 공존을 모색하는 이번 전시 방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미술관은 설명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고 현대자동차가 후원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는 2014년부터 10년 동안 매년 국내 중진 작가 1명(팀)을 지원하는 연례전이다. 첫해에는 이불 작가가 선정된 바 있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