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힐러리, 대선 재도전 질문에 "노, 노…바이든 밀겠다"

송고시간2022-09-07 11:51

댓글

미 CBS 인터뷰…트럼프엔 "철저하게 패배해야" 독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이 다시 대권에 도전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클린턴 전 장관은 6일(현지시간) 방영된 미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다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노 노(No, no)"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존중하고, 우리의 제도를 유지하는 대통령을 가질 수 있도록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바이든 대통령의 2024년 재선 도전을 지지할 것이라며 "이길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6년 전 대선 경쟁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자신이 말한 미 대통령의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면서 "만약 그가 (대선에) 다시 출마한다면 철저하게 패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공화당 내부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 자'(this guy)라고 지칭하며 "이 자에게 용감히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인 클린턴 전 장관은 2016년 민주당 대선후보로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에 도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에 패배해 고배를 마셨다.

4년의 임기를 끝으로 2020년 재선에 실패한 트럼프는 대통령 임기 중 미 의회 폭동 선동과 기밀문건 반출 혐의 등으로 수사선상에 올랐지만, 2024년 대선 재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며 정치적 재기를 모색하고 있다.

올해 11월 중간선거 이후 공식 출마 선언을 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의 기밀 유출 사건을 자신의 국무장관 재직 시절 있던 이른바 '이메일 스캔들'과 비교하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서는 "지금 일어나는 일과는 정말 다른 비교"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내게는 기밀로 분류된 이메일이 한 개도 없었다는 게 사실"이라며 "반면 트럼프는 기밀로 분류된 수백 개 문서를 가지고 있고, 조사는 이제 막 시작됐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장관을 지낸 클린턴은 재직 시절 개인 이메일로 기밀정보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지만 불기소 처분된 바 있다.

sh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