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순호 경찰국장 파면 국민행동' 발족…227개 단체 모여 결성

송고시간2022-09-07 12:11

댓글

"밀정 의혹 낱낱이 밝혀야…국회 국정감사 및 특검 도입 호소"

'김순호 파면·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 발족 기자회견
'김순호 파면·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 발족 기자회견

[김순호 파면·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전국민중행동·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227개 시민사회·노동단체는 7일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의 퇴진 및 관련 과거사 조사를 촉구하는 연대체 '김순호 파면·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국민행동)을 결성했다.

국민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법치주의와 헌법,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밀정 공작에 대한 진상 규명과 김 국장 즉각 파면을 요구하며 국민행동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통상 순경 공채자가 경위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에 최소 15년이 소요되는데, 김 국장은 불과 4년 8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경위 직급에 올랐다"며 "초고속 승진이 밀고의 대가인지, 어떤 공적을 세워서 포상을 받았고 어떤 조직사건을 밀고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안사나 기무사 등이 수많은 민주화 학생운동 출신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녹화사업', 사실상 '밀정 공작'에 대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국회에서 국정 감사 및 특검 도입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나서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1983년 학생운동을 하다 녹화사업(사상전향 공작) 대상자로 분류돼 군에 입대했다. 그는 이후 프락치(끄나풀)로 활동하면서 1989년 노동운동단체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 동료들을 밀고하고 그 대가로 경찰 대공요원으로 특채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국장은 의혹을 전면 부인해 오다 최근 자신도 녹화사업 피해자라며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에 진실규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