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도 '차 없는 도청' 논란 일단락…노사, 주요 쟁점 합의

송고시간2022-09-07 16:22

댓글

문화·휴식공간 활용하려던 '김영환표 혁신' 사실상 마침표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도의 '차 없는 도청(청사)' 자율시행 논란이 일단락됐다.

이우종 충북도 행정부지사와 이범우 충북도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7일 황영호 충북도의회 의장 주재로 노사합의서에 서명했다.

노사 합의서
노사 합의서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사 주차장 운영을 둘러싼 쟁점에 합의함에 따라 김영환 지사가 도청을 도민들에게 문화예술·휴식 공간으로 돌려주기 위해 선보인 '차 없는 도청' 자율시행은 없던 일이 됐다.

노사합의서에는 주차장 확보 연구용역 추진, 출퇴근 셔틀버스 운행, 주차면 재배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노사는 도청 주차난 해결 방안과 도청 주변 문화·휴게공간 조성 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종합적인 검토를 거치기로 했으나, 용역 시기는 정하지 않았다.

또 출퇴근 셔틀버스 운행은 내년 당초예산에 버스 임차비를 확보해 추진하기로 했다.

종전 관리자들이 사용하던 청내 주차공간(107면) 중 54면은 직원들에게 다시 배정하기로 했다.

도청 주차장은 전체 377면(공무원용 107면·민원인용 등 270면)이나 민원인 차량을 포함해 하루 700대 이상 도청에 드나들면서 주차난이 빚어졌다.

지난해 말 현재 도청 본청 직원은 1천277명인데 도는 주차난 해결을 위해 외부 임차주차장 13곳에서 모두 470면의 주차장을 확보해 직원들에게 순차적으로 제공해 왔다.

차 없는 충북도청
차 없는 충북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김 지사의 구상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달 초 5일간 '차 없는 청사' 시범운영을 했다. 이후 자율시행으로 전환했지만, 5급 이상 간부들은 가급적 대중교통이나 셔틀버스로 이용해 출근했다.

노조는 "김 지사가 도청과 주변의 심각한 주차난을 무시한 채 개혁의 첫걸음과 문화·휴식공간 제공, 민원인 주차난 해소라는 미명 아래 '차 없는 도청' 여론몰이를 해 왔다"며 반기를 들어 왔다.

도청 내부에서 한 달에 1∼2번가량은 '차 없는 날'로 정해 구도심 활성화 등을 위한 문화·예술 행사 등을 벌이자는 방안이 대안으로 제시됐지만, 법적으로 부설주차장은 주차장 외 용도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현실화할지는 미지수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