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민주, 尹대통령 검찰 고발에 '김건희 특검법' 발의…정국 냉각

송고시간2022-09-07 18:21

댓글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장신구 신고 누락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지난 6월 스페인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 당시 김 여사가 착용한 장신구가 고가의 제품인 만큼 구매 여부 등이 쟁점이 됐음에도 대통령실의 해명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윤 대통령을 고발 조치한 것입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후보자의 재산을 등록하는 과정에서 고가의 명품 보석류를 신고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입니다.

민주당이 문제를 삼은 장신구는 시가 기준 6천200만원 상당의 펜던트와 1천500만원 상당의 팔찌, 2천600만원 상당의 브로치 등 3점인데요.

공직선거법상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 중 품목 당 500만원 이상의 보석류는 재산으로 신고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특별검사(특검) 임명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했습니다.

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마친 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주가조작·허위경력·뇌물성 후원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표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고, 민주당 소속 전체 의원이 발의에 참여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앞서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는 "무혐의와 불송치로 가려지는 진실에 민심의 분노가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 국민적 의혹을 더는 덮을 수 없다"며 "김 여사는 대국민 사과는 물론이고 학위논문을 자진 철회하고 각종 법령위반 의혹에 따른 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이 이날 발의한 특검법은 지난달 김용민 의원이 발의한 법안을 뼈대로 삼되 특검 수사 대상은 ▲ 주가 조작 의혹 ▲허위 경력 의혹 ▲ 뇌물성 협찬 의혹 등 세 가지로 좁혔습니다.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수사에 속도를 붙이자, 민주당에서도 윤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한 데 이어 김 여사 특검까지 밀어붙이며 '맞불'을 놓은 형국인데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밥상 민심' 여론전에서 밀릴 수 없다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른 여야의 신경전도 한층 고조될 전망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양지호>

<영상: 연합뉴스TV>

[영상] 민주, 尹대통령 검찰 고발에 '김건희 특검법' 발의…정국 냉각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