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브로드밴드, 미국 협업툴 기업 '스윗'에 400만달러 투자

송고시간2022-09-07 20:31

댓글
SK브로드밴드-스윗 업무협약
SK브로드밴드-스윗 업무협약

[SK브로드밴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미국 협업툴 스타트업 '스윗테크놀로지스'(스윗·SWIT)에 400만달러(약 55억5천만원) 규모 지분 투자를 했다고 7일 밝혔다.

스윗은 동명의 협업툴을 운영하는 회사로, 2017년 설립돼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다. 서울대 영어영문학과를 나와 실리콘밸리로 건너간 이주환 대표가 창업해 회사를 이끌고 있다.

협업툴 스윗은 채팅, 업무관리, 목표관리 기능을 동시에 할 수 있으며 다른 협업툴과 연동·호환이 쉽고 확장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라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구글의 '워크스페이스'나 마이크로소프트의 'MS 365' 등과 함께 사용할 수 있으며, 자원관리시스템(ERP)이나 고객관계관리(CRM) 소프트웨어와도 연동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투자를 통해 스윗의 국내 총판을 맡게 된다. 문자·팩스 등 이 회사의 기존 통신 서비스와 스윗을 연계한 자체 협업툴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017670]의 기업 솔루션과 스윗 간의 연동도 추진한다.

디지털 전환(DX)·업무 효율성 솔루션 수요처에 혁신 가치를 제공하며 기업 솔루션 상품 경쟁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방열 SK브로드밴드 커넥트인프라CO(컴퍼니) 담당은 "스윗과 협업을 시작으로 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솔루션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동반성장하는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