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볼리비아서 인기끈 '마약 브라우니'…안에 진짜 마약

송고시간2022-09-08 08:57

댓글

대학생이 교내서 SNS로 홍보…"콘서트 표 살 돈 모으려고"

초코 브라우니 (기사와 관련 없음)
초코 브라우니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볼리비아 한 대학가에서 '특별한 브라우니'로 입소문 났던 디저트에 마약 성분이 들어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엘데베르에 따르면 경찰은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데라 시에라에 있는 가브리엘 레네 모레노 대학 안에서 마약 성분을 포함한 브라우니를 판 대학생 A(2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께부터 소셜미디어(틱톡) 계정을 이용해 "당신을 행복하게 한다"며 브라우니(작은 초콜릿케이크의 일종) 사진을 여러 장 올리고 홍보했다.

관심을 보이는 이들에게 "우리가 당신을 날게 한다"라거나 "마법의 레시피로 만들었다"는 등 댓글을 남긴 A씨는 구매 희망자들에게 약 6주간 직접 브라우니를 배달하며 내다 판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은 하나에 5천원 정도였다.

관련 민원을 접수한 대학 측은 경찰과 함께 경위를 파악한 뒤 5일 학교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마약 성분이 있는 초콜릿과 젤리 등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그희 범행동기는 콘서트 표 살 돈을 모으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법원은 이날 A씨에 대해 90일간의 예방구금 명령을 내렸다.

경찰은 브라우니 제조책 등 공범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