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직도 티켓환불 안 돼"…EDM축제 '울트라 코리아' 재개 논란

송고시간2022-09-12 08:00

댓글

2019년 출연자 불참에 티켓 반환사태…환불 완료 못 한 채 공연 재개 '반발'

공연기획사 "환불 90% 완료…10월 내 마무리 노력"

울트라 뮤직페스티벌 코리아
울트라 뮤직페스티벌 코리아

[울트라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환불된다는 말만 믿고 기다린 지 벌써 3년째입니다. 환불 절차도 안 끝났는데 다시 공연을 개최한다니까 정말 화가 나죠."

직장인 김모(26) 씨는 국내 대표적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페스티벌 중 하나인 '울트라 코리아'의 2019년 티켓 대금 30만 원을 아직도 환불받지 못했다.

지난 2019년 6월 7∼9일 개최된 '울트라 코리아'는 출연자의 갑작스러운 불참 통보로 대규모 환불 사태를 빚었다.

첫날인 7일 출연하기로 했던 DJ 겸 프로듀서 마틴 게릭스가 부상으로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첫 내한으로 기대를 모았던 스웨디시 하우스 마피아마저도 공연 당일인 9일 불참한다고 공지됐다.

각 공연날의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자)들이 잇달아 페스티벌에 참가하지 않자 불만이 커진 관객이 환불을 요청했다.

'울트라 코리아'의 공연기획사인 유씨코리아는 6월 말까지 환불을 완료하기로 약속했지만, 지속해서 공지가 번복되는 등 환불이 미뤄졌다. 환불 절차 문의에 대한 유씨코리아 측의 답변도 늦어지자 관객들의 원성이 커졌다.

결국 환불을 받지 못한 관객 294명은 2019년 10월 티켓 대금의 환급을 요구하며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최종적으로 관객 1천410명이 해당 조정에 참여했다.

2020년 1월 조정안이 나왔으나 유씨코리아 측은 조정안이 정한 기한 내에 환불을 마치기가 어렵다는 이유로 조정 결과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에 환불을 둘러싼 소비자-업체 간 분쟁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유씨코리아 측이) 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조정 신청자들이) 민사 소송 등 법적인 절차를 밟아야 했지만 소송 비용에 비해 티켓값이 적어서 사실상 소송까지 가기는 힘들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페스티벌 개최 소식을 담은 게시물에 환불을 요구하는 관객들
2022년 페스티벌 개최 소식을 담은 게시물에 환불을 요구하는 관객들

[울트라코리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처럼 환불 절차가 끝나지 않았음에도 유씨코리아가 '울트라 코리아 2022'를 오는 24∼25일 개최한다고 알리자 해당 게시물이 올라온 소셜미디어(SNS) 계정에는 환불을 요구하는 댓글 등 불만이 이어졌다.

김씨도 "콘서트 대금 돌려막기도 아니고, 이번 페스티벌 티켓값이 들어와야 환불을 해줄 건가"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유씨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까지 전체 환불액의 90% 이상 환불을 완료한 상태"라며 "'코로나19' 사태로 공연 업계에 불황이 이어지면서 환불이 지연됐지만, 환불을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유씨코리아 측은 10월 중 환불 절차를 완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hu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