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전현희, '탄압받는 투사' 코스프레…착각의 늪에 빠져"

송고시간2022-09-08 15:28

댓글

"보도 따르면 감사원 감사는 청탁금지법 위반·출장비 횡령 문제로 알려져"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대한 감사원 감사에 대해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표적 감사"라며 거듭 반발하는 것과 관련, "착각의 늪에 빠져있다"고 비판했다.

감사원 감사 재연장 관련 발표하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감사원 감사 재연장 관련 발표하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감사 재연장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2.9.8 yatoya@yna.co.kr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신을 정권의 탄압받는 투사로 치환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거듭하며 자기 연민에 빠져드는 모습이 볼썽사납다"고 했다.

그는 "감사원은 지난 7월 감사를 시작하며 전 위원장에 대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내부 제보가 있었다고 밝혔다"며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번 감사는 전 위원장의 착각과는 달리 근태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청탁금지법 위반과 출장비 횡령 문제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립성과 중립성을 근간으로 하는 권익위의 수장이 청탁금지법 위반 관련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은 조직 자체가 무너질 수도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눈물 참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눈물 참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감사 재연장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던 중 눈물을 참고 있다. 2022.9.8 yatoya@yna.co.kr

박 수석대변인은 "전 위원장은 추미애 전 법무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 탈북선원 강제 북송,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 각종 현안에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전위 부대'로 맹활약했다"면서 "감사원의 공정성을 논하기 전에 본인의 과오를 스스로 성찰하고 감사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감사원의 감사에 대해 "신상털기식 불법감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죽음과도 같은 공포를 이기면서 임기를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회견 중간에 한때 울먹이기도 했다.

감사원은 전 위원장 기자회견 직후 언론 공지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대해 진행하고 있는 특별감사가 '청탁금지법 위반' 내용 제보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D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